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조림(趙琳)

조선시대사인물

 조선전기 지문하부사, 찬성문하부사 등을 역임한 문신.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조림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이칭
강소(康昭), 은천군(銀川君)
분야
조선시대사
유형
인물
성격
문신
성별
출생일
미상
사망일
1408년(태종 8)
경력
찬성문하부사
시대
조선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전기 지문하부사, 찬성문하부사 등을 역임한 문신.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고려말 문과에 급제하여 여러 요직을 거치고 은천군(銀川君)에 봉해졌다. 1386년(우왕 12) 한양도원수 겸한양부윤이 되었고, 1388년 밀직사사가 되어 명나라에 다녀왔다.
위화도회군 뒤 이성계(李成桂)에 의하여 최영(崔瑩)과 함께 요동을 친 죄로 풍주(豊州)에 장류(杖流)되었다. 1392년(태조 1) 조선이 개국되자 풀려나서 개국원종공신이 되었고, 책봉주청사(冊封奏請使)로 명나라에 가서 태조를 권지고려국사(權知高麗國事)에 봉한다는 명제(明帝)의 조서를 받아 돌아왔다.
1394년 지문하부사(知門下府事)가 되어 성절사(聖節使)로 명나라에 다녀왔다. 나라의 중요한 임무를 띠고 외교사절로 세번이나 명나라를 다녀왔지만, 그 때마다 자기의 맡은 바를 충실히 수행하였다. 1395년 찬성문하부사(贊成門下府事)가 되어 과전(科田)을 과다하게 받은 죄로 파직되었다가 죽은 뒤에 복직되었다. 시호는 강소(康昭)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8년)
권오호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