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조위(趙瑋)

고려시대사인물

 고려후기 언부총랑, 판밀직, 첨의찬성사 등을 역임한 관리.   문신.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조위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고려후기 언부총랑, 판밀직, 첨의찬성사 등을 역임한 관리.문신.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자는 계보(季寶)이며 평양부(平壤府) 상원 출신이다. 충렬왕 때 자의 도첨의사사(咨議都僉議司事)를 지낸 조인규(趙仁規)의 막내아들이다. 어머니는 사재경(司宰卿)으로 치사(致仕)한 조온려(趙溫呂)의 딸이다. 부인은 관군만호(管軍萬戶) 나유(羅裕)의 딸로, 통의군부인(通義郡夫人)에 봉해졌으며 사이에 아들이 하나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9세에 아버지의 문음(門蔭)으로 창희궁(昌禧宮)의 권무(權務)가 된 뒤 여러 번 승진하여 대호군(大護軍)에 이르렀다. 1310년(충선왕 2)에 밀직대언(密直代言)이 되었고, 1315년(충숙왕 2)에는 언부총랑(讞部摠郎)으로 임명되었다.
1320년(충숙왕 7)에 원나라의 사신 실리미(失里迷)가 황후책봉의 조서를 가지고 고려에 왔을 때 왕이 이를 봉안하지 않아 문제가 되었는데, 이때 조위가 “왕이 병이 났다”고 해명하여 이를 무마하였다.
충숙왕이 심양왕 왕고(瀋陽王 王暠)와 알력이 있을 때 형인 조연(趙璉)·조연수(趙延壽)와는 달리 심양왕을 돕지 않았다. 그러나 모함을 받아 원윤(元尹)의 직으로 있다가, 뒤에 누명이 벗겨져 1333년(충숙왕 복위 2) 지밀직(知密直)으로 특진되었다. 얼마 뒤 판밀직(判密直)으로 전보되었고, 이후 첨의찬성사(僉議贊成事)로 승진되어 평양군(平壤君)에 봉하여졌다. 1341년(충혜왕 복위 2)에 사사로이 방문객과 함께 국사(國事)를 비방하였다는 무고를 받아 복주목사(福州牧使)로 좌천되었는데, 조정의 재촉이 심하여 급히 부임하여 마침내 병을 얻었다. 1347년(충목왕 3)에 평양부원군(平壤府院君)에 진봉(進奉)된 뒤 이듬해 세상을 떠났다. 시호는 장경(莊景)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고려사(高麗史)

  • 고려사절요(高麗史節要)

  • 「조위묘지명(趙瑋墓誌銘)」

  • 『역주 고려묘지명집성(하)』 ( 김용선 ,한림대학교 아시아문화연구소,2001)

  • 「조인규와 그의 가문(중)」 ( 민현구 ,『진단학보』43,1977)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신천식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