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조의제문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조의제문(弔義帝文)

    조선시대사문헌

     조선전기 문신·학자 김종직이 세조의 왕위찬탈을 풍자하여 1457년에 지은 문서.   제사문.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조의제문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전기 문신·학자 김종직이 세조의 왕위찬탈을 풍자하여 1457년에 지은 문서.제사문.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문체는 굴원(屈原)의 초사체(楚辭體)주 01)를 본뜬 운문체이다.
    김종직이 1457년(세조 3)에 밀성(密城)에서 경산(京山)으로 가는 길에 답계역(踏溪驛)에서 자다가 꿈에 의제(초나라 懷王)를 만났는데 여기에서 깨달은 바가 있어 조문(弔文)을 지었다고 한다. 단종을 죽인 세조를 의제를 죽인 항우(項羽)에 비유해 세조를 은근히 비난한 내용으로 되어 있다.
    이 글은 김종직의 제자 김일손(金馹孫)이 사관(史官)으로 있을 때 사초(史草)에 기록해 “김종직이 「조의제문」을 지어 충분을 은연중 나타냈다.”고 하였다. 또 사관 권경유(權京裕)·권오복(權五福)은 김종직의 전을 지어 사초에 싣고 “김종직이 「조의제문」을 지어 충의(忠義)를 분발하니 보는 사람이 모두 눈물을 흘렸다.”라고 하였다.
    1498년(연산군 4) 『성종실록』이 편찬될 때 당상관 이극돈(李克墩)이 김일손이 기초한 사초에 삽입된 김종직의 「조의제문」이라는 글이 세조의 찬위를 헐뜯은 것이라고 하여 총재관(總裁官) 어세겸(魚世謙)에게 고하였다. 그러나 어세겸이 별다른 반응이 없자 이를 유자광(柳子光)에게 고하였다.
    유자광은 김종직과 사감이 있었고, 이극돈은 김일손과 사이가 좋지 못하였다. 유자광은 이 사실을 세조의 총신(寵臣)이었던 노사신(盧思愼)에게 고해 그와 함께 왕에게 아뢰어 “김종직이 세조를 헐뜯은 것은 대역무도(大逆無道)”라고 주장하였다.
    연산군이 유자광에게 김일손 등을 추국하게 하여 많은 유신들이 죽임을 당하고 김종직은 부관참시된 무오사화의 원인이 되었던 글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중국 전국시대 중엽에 초나라에서 일어난 서정적 운문체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강주진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