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조휘(趙暉)

고려시대사인물

 고려후기 동북지방 침략 당시 탁청 등과 몽고병을 인도한 주모자.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조휘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고려후기 동북지방 침략 당시 탁청 등과 몽고병을 인도한 주모자.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본관은 한양(漢陽). 용진현(龍津縣) 출신.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1258년(고종 45)에 몽고병이 동북지방에 침입하자 정주인(定州人) 탁청(卓靑) 및 등주(登州)·문주(文州) 등 제성(諸城)의 사람들과 함께 몽고병을 인도하였다.
이 때 동북면병마사 신집평(愼執平), 등주부사(登州副使) 박인기(朴仁起), 화주부사(和州副使) 김선보(金宣甫), 경초군(京抄軍) 등을 죽이고 철령(鐵嶺) 이북을 들어 몽고에 붙음으로써 몽고로 하여금 화주(和州)에 쌍성총관부를 설치하게 하고 그 총관(摠管)이 되었다.
이듬해 몽고병을 이끌고 한계성(寒溪城)을 치다가 방호별감(防護別監) 안홍민(安洪敏)이 이끄는 야별초(夜別抄)에 패배를 당하였다.
왕이 몽고병에게 보내는 사자(使者)와 선물을 약탈하기도 하고, 동진국(東眞國)의 군사를 이끌고 춘주(春州)의 천곡촌(泉谷村)을 침범하기도 하며, 양주(襄州)의 난민을 도와 지주사(知奏事)를 잡아가게 하는 등 고려인으로서 고려를 크게 괴롭혔다.
쌍성총관부의 총관은 그 아들 조양기(趙良琪), 종증손 조소생(趙小生) 등으로 이어지다가 1356년(공민왕 5)에 동북면병마사 유인우(柳仁雨)에 의하여 공멸됨으로써 약 100년 만에 그 종말을 보게 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민병하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