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춘추보편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춘추보편(春秋補編)

    유교문헌

     조선후기 문신·학자 박세채가 『이정전서』와 『주자전서』에서 『춘추』에 관한 해설을 정리하여 1701년에 간행한 주석서.   유학서.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춘추보편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후기 문신·학자 박세채가 『이정전서』와 『주자전서』에서 『춘추』에 관한 해설을 정리하여 1701년에 간행한 주석서.유학서.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3권 2책. 고활자본. 1678년(숙종 4) 편찬된 뒤 1701년 간행되어 연잉군(延礽君)에게 내사(內賜)되었다. 규장각 도서에 있다.
    오경(五經) 중 사경은 주희의 정정본이 있지만, 『춘추』는 없어서, 『이정전서(二程全書)』·『주자전서』에서 『춘추』에 관한 여러 해설을 모아 처음에는 ‘춘추보전(春秋補傳)’이라 하였다가 후에 개칭하였다. 권두에 저자의 서문과 범례 5조, 그리고 춘추보편강령이 있다.
    권1에 은공(隱公) 1년에서 11년까지의 기사, 권2에 환공(桓公)·장공(莊公)·민공(閔公)·희공(僖公) 등 4대의 기사, 권3에 문공(文公)·선공(宣公)·성공(成公)·양공(襄公)·소공(昭公)·정공(定公)·애공(哀公) 등이 수록되어 있다. 서술방식은 원문을 제시한 뒤 주희(朱熹)의 설명을 인용하고, 다른 점은 본문 아래 표기하며 그 뒤에 그밖의 전적도 인용하여 보충하였다.
    「춘추보편강령」은 『춘추』의 형성과정과 해설에 대한 설명으로, 「수경지본(修經之本)」·「경지사실(經之事實)」·「주자부전춘추(朱子不傳春秋)」 등 11개 항목이 있는데, 『춘추』를 경세(經世)의 대법이라 하였다. 경을 만든 목적은 『논어』에서도 볼 수 있다고 지적하였다. 끝에 「속경(續經)」이 있다. 주희의 『춘추』에 대한 인식을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된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권오호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1)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