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한강(韓康)

고려시대사인물

 고려후기 지밀직사사, 판삼사사, 찬성사 등을 역임한 관리.   문신.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한강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고려후기 지밀직사사, 판삼사사, 찬성사 등을 역임한 관리.문신.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본관은 청주(淸州). 초명은 한경(韓璟).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고종 때 과거에 급제하고 여러 관직을 거쳐 감찰어사가 되었다가 금주수(金州守)가 되었다. 금주는 항상 전부(田賦)가 정액(定額)에 미달하여 수령이 많이 파면되었는데 이곳에 부임하여 둔전(屯田)을 경영, 곡식 2,000여 석을 얻어 이민(吏民)을 편안하게 하였다.
이 공적으로 예부낭중(禮部郎中)에 제수되고 공부시랑 간의대부(工部侍郎諫議大夫)·국자대사성 한림학사(國子大司成翰林學士)를 지냈다. 충렬왕 때에 지밀직사사(知密直司事)가 되고 판삼사사(判三司事)에 옮겼다. 뒤에 찬성사로 치사(致仕)하였다.
충렬왕 때 시무(時務)에 관하여 건의하였는데, 그 내용은 종묘의 향사를 엄격히 할 것, 제사(諸司)의 시물(市物) 억매를 금할 것, 사체를 소중히 다룰 것, 살생을 금할 것, 사냥을 그치고 봉양을 절약하여 기갈을 진휼하게 할 것, 『법화경』을 숭상하고 독송할 것 등을 진언하기도 하였다. 시호는 문혜(文惠)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문형만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