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현찬봉(玄燦鳳)

유교인물

 대한제국기 숭의랑, 용인군수, 곤양군수 등을 역임한 관료.   학자.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현찬봉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대한제국기 숭의랑, 용인군수, 곤양군수 등을 역임한 관료.학자.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본관은 연주(延州). 자는 문가(文可), 호는 남강(南岡). 아버지는 중추원찬의(中樞院贊議)를 지낸 현성관(玄聖寬)이며, 어머니는 아산장씨(牙山蔣氏)로 장학로(蔣學魯)의 딸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10세에 이미 시를 지었으며, 의서에도 통달하였다. 1902년 수륜원주사(水輪院主事)로 임명된 뒤 태의원전의(太醫院典醫)·승의랑(承議郎)을 역임하였다. 용인군수로 있을 때에는 선정을 베풀어 불망각(不忘閣)이 세워지고, 현찬봉의 공덕을 찬양한 「만인산송(萬人傘頌)」이 만들어졌으며, 치적을 기록한 목비(木碑)가 39곳에 세워졌다고 한다.
1906년에는 곤양군수(昆陽郡守)로 전보되었다. 민영환(閔泳煥)·송병선(宋秉璿)·최익현(崔益鉉) 등 순국충혼에 제문을 올린 일과 상소문·서간문 등에 우국충정의 심원함이 잘 나타나 있다. 저서로는 『남강집(南岡集)』 4권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권영창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