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홍지문 및 탕춘대성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홍지문 및 탕춘대성(弘智門─蕩春臺城)

    건축문화재 | 유적

     서울특별시 종로구에 있는 조선후기 서울의 도성 관련 문(門).   성문·성곽. 시도유형문화재.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홍지문 및 탕춘대성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서울특별시 종로구에 있는 조선후기 서울의 도성 관련 문(門).성문·성곽. 시도유형문화재.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정면 3칸, 측면 2칸의 우진각지붕건물. 서울특별시 유형문화재 제33호. 한북문(漢北門, 捍北門)이라고도 한다. 1715년(숙종 41) 서울 도성과 북한산성의 방어시설을 보완하기 위하여 오간수문(五間水門) 및 서성(西城)과 함께 건립하였다.
    서성은 1718년 비봉 옆 수리봉에서 인왕산의 도성 성벽까지 쌓은 익성(翼城)으로, 그 울안 세검정일대는 탕춘대성(蕩春臺城)이라고도 불렸다. 서성의 성벽 일부와 오간수문 및 홍지문은 1977년에 보수 혹은 복원된 것으로, 홍지문은 중앙부에 화강석으로 월단(月團)이 꾸며진 위에 단층 문루가 세워져 있다.
    석축 윗부분 둘레는 여장[女墻 : 성 위에 낮게 쌓은 담]으로 둘려 있고, 사방이 트여 있다. 성문에 잇대어 성벽을 연결시킨 오간수문은 물을 빠져내리게 한 월단이 다섯개 옆으로 늘어서 있다.
    그 길이는 26. 72m이고 너비는 6.8m이며 월단의 높이는 5.23m이다. 원래의 문루는 1921년에 퇴락하여 주저앉았고, 오간수문도 그해 장마에 떠내려가서 근 60년 동안 폐허상태에 있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문화재안내문안집』1 서울특별시편(문화재관리국,1985)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김영상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