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황석산성전투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황석산성전투(黃石山城戰鬪)

    조선시대사사건

     1597년(선조 30) 정유재란 때 경상도 안음현 황석산성에서 조선이 왜군과 벌인 전투.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황석산성전투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1597년(선조 30) 정유재란 때 경상도 안음현 황석산성에서 조선이 왜군과 벌인 전투.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정유재란을 일으킨 일본은 병력을 총동원, 다시 조선을 공격하였다. 1597년(선조 30) 8월 16일 가토 기요마사[加藤淸正]·구로다 나가마사[黑田長政] 등 적의 맹장들은 황석산성에 도착, 수만의 군사로 성을 공략하였다.
    당시 도체찰사 이원익(李元翼)은 황석산성이 호남과 영남의 길목이므로 왜군이 반드시 차지하려는 곳이라 여기고, 주위의 군사를 예속시켜 안음현감 곽준(郭䞭)에게 지키게 하였다. 이 때 적군이 공격해 오자 곽준은 수성(守城)의 계책을 세우며 성을 보수하는 등 전력을 다하였다.
    성 안에는 함양군수 조종도(趙宗道)와 김해부사 백사림(白士霖) 등이 백성들과 합세해 성을 지킬 것을 굳게 결의하였다. 적들은 성을 포위해 가토는 남쪽에서, 나베시마 나오시게[鍋島直茂]는 서쪽에서, 구로다는 동쪽에서 일제히 공격을 가하였다.
    성 안에서는 곽준·조종도를 비롯한 장수들과 백성들이 활을 쏘고 돌을 던지며 적의 접근을 막았다. 그러나 중과부적으로 적을 도저히 감당하기 어려웠다. 이러한 기미를 알아차린 백사림은 가족을 성밖으로 피신시킨 뒤 성문을 열고 도망하였다. 그러나 곽준은 아들 이상(履常)·이후(履厚)와 함께 끝까지 적을 맞아 싸우다가 전사하였다.
    왜군은 고전 끝에 성을 함락시키게 되자 성안을 수색하며 닥치는 대로 사람들을 죽였다. 뒤이어 왜군은 육십령(六十嶺)을 넘어 진안현을 거쳐 전주로 빠져 좌군과 합친 뒤 전주성을 파괴하기에 이르렀다. 이 전투는 비록 패하여 성이 함락되기에 이르렀으나, 적으로부터 성을 지키고자 하는 백성들의 정신력은 대단한 것이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이장희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