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태사 철확 ( )

목차
관련 정보
논산 개태사 철확
논산 개태사 철확
주생활
유물
문화재
충청남도 논산시 연산면 천호리 개태사에 있는 고려시대의 무쇠 솥.
목차
정의
충청남도 논산시 연산면 천호리 개태사에 있는 고려시대의 무쇠 솥.
내용

1973년 충청남도 민속문화재(현, 민속문화유산)로 지정되었다. 직경은 289㎝이고 높이는 96㎝이며 둘레는 910㎝이다.

이 솥은 태조 왕건이 고려를 세우고 개국사찰로서 개태사를 창건하였을 때 주방에서 사용하던 것으로 전해지는 대형 철제 솥이다. 개태사가 폐허가 되자 벌판에 방치된 채로 놓여 있었는데, 1887년에 있었던 정해년의 대홍수로 2㎞정도 하류로 떠내려 왔던 것을 일제강점기 때 경성박람회에 출품하였다고 한다.

그 후 다시 돌아와 개태사의 정원에 놓이게 되었다. 형태는 마치 테두리가 없는 벙거지를 뒤집어 놓은 듯한 모양으로 약 23㎝ 높이의 곧바로 선 테두리가 솟아 있고 그 아래로는 20㎝ 정도의 경미한 경사면을 이루다가 다시 둥글게 급경사를 이루면서 바닥에 연결되고 있다.

두께는 3㎝ 내외이다. 외부의 밑바닥은 직경이 약 90㎝의 원형평면을 이루고 있어 불을 효과적으로 잘 받도록 되어 있다. 개태사가 한창 융성할 당시 장을 끓이던 솥이라고 하는데 이에는 많은 영이담이 전해지고 있다.

가뭄 때 사람들이 이를 끌어 다른 곳으로 옮기면 비가 온다고 하여 여러 곳을 옮겨 다녔으며, 1944년에 고철로 쓰려고 부수려 하자 갑자기 뇌성벽력이 쳐서 파괴를 모면하였다는 말도 전해진다.

관련 미디어 (3)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