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암헌 고택 ( )

목차
관련 정보
경암헌 고택 / 사랑채
경암헌 고택 / 사랑채
주생활
유적
문화재
경상북도 봉화군에 있는 조선후기 진사 남구수 관련 주택.
시도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경암헌고택(경菴軒故宅)
지정기관
경상북도
종목
경상북도 시도민속문화유산(1984년 12월 29일 지정)
소재지
경북 봉화군 봉화읍 황전길 19 (거촌2리)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경상북도 봉화군에 있는 조선후기 진사 남구수 관련 주택.
개설

1984년 경상북도 민속자료(현, 민속문화유산)로 지정되었다. 원래 영양남씨문중의 종택으로 진사 남구수(南龜壽)가 1600년경에 창건하였던 집인데, 후에 의성김씨문중으로 이양되어 지금은 김씨댁 종가가 되었다. 안채 · 사랑채 · 사당이 현존해 있다. 경암헌(畊菴軒)은 사랑채의 당호이다.

내용

안채 ㄷ자형에 사랑채 ㅡ자형이 연합되면서 트인 ㅁ자형 평면이 구성되었다. 안채 정침의 중앙은 6칸 대청으로 이루어져 있다. 좌측에 마루를 깐 반칸 크기의 도장방에 이어 1칸 반의 안방, 다락이 있는 부엌에서 서쪽 날개가 끝난다. 대청 우측엔 2칸의 상방, 남쪽으로 날개에 내려서면서 아궁이 있는 공간, 바깥으로 나갈 수 있는 편문이 열렸고, 이어 1칸 고방으로 마감된다. 사랑채에는 중문간과 외양간, 모방이 부설되어 있다.

사랑채는 정면 2칸 반, 측면 2칸 통인데 주간(柱間) 분할에 특색이 있다. 보통 좁은 간살이를 퇴칸(退間)으로 삼아 외곽에 두는 법인데 이 집에서는 놀랍게도 가운데 어칸(御間)을 반칸으로 좁게 잡았다. 그로 인해 사랑방이 1칸 반 크기가 되었다. 방 이외는 전체가 마루이며 기둥 밖으로 돌출한 마루 끝에 난간을 설치하였다. 사랑채에 누은재(陋隱齋)라는 편액이 하나 더 걸렸다. 사랑채는 홑처마이고 팔작지붕으로 조성되었다.

사당은 본채 뒤편 별도의 구역 안에 자리잡고 있다. 정면 3칸, 측면 1칸이며 맞배지붕이다.

특징

후한 목재를 사용해서 둔중한 맛을 지녔다. 300여 년의 연륜을 지닌 살림집으로 전형적인 모습을 지녔다.

참고문헌

『봉화문화유적요람(奉化文化遺蹟要覽)』(봉화군, 1992)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