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봉황대 고분 ( )

목차
관련 정보
경주 대릉원 일원 중 봉황대 고분
경주 대릉원 일원 중 봉황대 고분
선사문화
유적
문화재
경상북도 경주시에 있는 삼국시대 신라의 경주노동리고분군에 속한 돌무지덧널무덤. 적석목곽분.
국가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경주노동리고분군(慶州路東里古墳群)
지정기관
문화재청
종목
사적(1963년 01월 21일 지정)
소재지
경북 경주시 노동동 261번지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경상북도 경주시에 있는 삼국시대 신라의 경주노동리고분군에 속한 돌무지덧널무덤. 적석목곽분.
내용

‘경주노동리고분군’에 속하며, 경주평지에 산재하는 단독 원분(圓墳) 중 제일 거대한 무덤으로 분구의 높이는 22m, 지름은 82m이다. 보다 큰 고분으로 황남대총(皇南大塚, 98호분)이 있으나 이것의 경우 표형분(瓢形墳)으로 2개의 무덤이 합쳐진 것이다. 아직 발굴이 되지 않아 내부구조 및 성격은 알 수 없으나, 봉황대 고분(鳳凰臺 古墳)은 봉토의 정상부에 함몰 현상이 관찰되어 돌무지덧널무덤[積石木槨墳]으로 추정되고 있다.

봉황대 고분은 지금으로서는 어느 왕의 능인지 명확하지 않으나 앞에 위치한 금령총, 식리총, 그리고 옆에 나란히 있는 금관총(金冠塚)의 조사결과와 관련해 보면 500년 무렵의 왕릉으로 추정할 수 있다. 식리총과 금령총은 함께 5세기 말∼6세기 초로 편년되고 있고, 노동동 고분군의 서편에 인접한 금관총 역시 5세기 말로 편년되고 있어 봉황대 고분도 같은 시기에 조성된 것으로 판단된다. 고분들이 분포하는 일대 1,642평이 1963년 1월 21일 사적으로 지정되었으나 2011년 7월 28일 경주봉황대고분이 있는 경주노동리고분군이 경주 대릉원 일원에 포함되어 사적으로 재지정되었다.

참고문헌

『한국고고학사전』(국립문화재연구소, 2002)
『문화유적총람』(문화재관리국, 1977)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