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천군동 사지 ( )

목차
관련 정보
경주 천군동 사지
경주 천군동 사지
건축
유적
문화재
경상북도 경주시에 있는 남북국시대 통일신라의 사찰터.
국가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경주 천군동 사지(慶州 千軍洞 寺址)
지정기관
문화재청
종목
사적(1963년 01월 21일 지정)
소재지
경북 경주시 천군동 548-1번지
목차
정의
경상북도 경주시에 있는 남북국시대 통일신라의 사찰터.
내용

절터는 경주 서라벌초등학교에서 동쪽으로 약 100m 떨어진 곳에 자리하고 있는데, 3층석탑 2기가 남아 있다. 절의 이름은 알 수 없지만, 석탑의 양식으로 보아 통일신라시대에 창건된 것으로 보인다.

1938년에 일본인이 처음으로 발굴 조사를 실시하였는데, 조사 이전부터 붕괴된 석탑과 주춧돌, 석재 등이 곳곳에 흩어져 있었다고 한다. 조사 결과 금당(金堂)터, 강당(講堂)터, 중문(中門)터 등이 확인되었다. 금당터에서는 일부 바닥돌과 함께 받침 부분의 규모만이 확인되었고, 강당터에서는 주춧돌이 발견되지는 않았지만 동·서·남쪽면에서 면석 안에 채워 다진 적심석(積心石)이 확인되어 기둥 간격을 알게 되었다. 중문터에서는 일부 주춧돌과 적심석 등이 발견되었지만 그 규모는 확인하기 어렵다.

요네타 미요지〔米田美代治〕가 발굴 결과를 토대로 복원안을 작성하였는데, 그에 따르면, 금당은 정면과 측면이 모두 5칸이고, 강당은 정면 8칸·측면 3칸이며, 중문은 정면 3칸·측면 2칸이라고 하였다. 절터의 규모는 중문에서 강당까지 남북 79m, 동서 61m라고 하였다.

발굴 당시에 출토된 유물은 대부분 기와와 벽돌 등이다. 용마루 양끝에 장식하였던 날짐승 꼬리 모양의 장식 기와인 치미(鴟尾)는 높이 58㎝로 제법 큰 편인데, 현재 국립경주박물관에 진열되어 있다.

참고문헌

『조선탑파의 연구(하)』-각론편-(고유섭, 열화당, 2010)
『한국상대건축의 연구』(미전미대치 저, 신영훈 역, 동산문화사, 1976)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