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금역대법첩 ()

목차
관련 정보
고금역대법첩
고금역대법첩
서예
문헌
1859년 서예가 박문회가 중국과 한국의 역대 서예가들의 필적을 모아 엮은 서첩. 법첩.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1859년 서예가 박문회가 중국과 한국의 역대 서예가들의 필적을 모아 엮은 서첩. 법첩.
내용

1책. 목각탑본(木刻搨本). 1859년 박문회(朴文會)가 펴냈다. 양각본(陽刻本)·음각본(陰刻本)의 두 종류가 전한다.

중국의 필적은 위로 하우(夏禹) 때의 전서(篆書)를 비롯하여 진(秦)나라 이사(李斯)의 소전(小篆) 및 예서(隷書)·해서(楷書)·행서(行書)·초서(草書)의 각 서체에서 명대(明代) 이르기까지 100여명의 필적이 실려 있다.

우리나라의 서예가로는 신라 김생(金生)을 비롯하여 고려를 거쳐 조선 경종 때에 이르기까지 80여명의 필적이 실려 있어, 이름 그대로 고금의 역대서가들의 필적을 한눈에 살필 수 있다.

그러나 모사와 번각(飜刻 : 다시 새김)을 거듭하는 과정에서 법서(法書)의 원형이 상실되었다. 권말에는 고금의 필적을 수집하여 이를 새겨 길이 전하고자 문생들과 함께 이 법첩을 만들었다는 펴낸이의 발문이 있으며, 아울러 집필법(執筆法) 등 서법에 관한 간략한 글이 실려 있다.

관련 미디어 (3)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