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 마암리 유적 ( )

목차
선사문화
유적
충청남도 공주시 반포면에 있는 석기시대 구석기의 찍개 · 찌르개 등이 발견된 동굴.
이칭
이칭
용굴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충청남도 공주시 반포면에 있는 석기시대 구석기의 찍개 · 찌르개 등이 발견된 동굴.
내용

현지사람들에게는 ‘용굴’이라 불려지기도 한다. 금강 남안, 계룡산 북쪽 산줄기 사면에 있다. 1966년 10월 서울대학교김원룡(金元龍) 교수 등이 시굴하여 석영반암(石英斑岩)으로 만든 석기들의 채집이 보고되었다.

동굴은 높이 200m 가량의 위치에서 입구를 동쪽으로 열고 있으며, 굴 입구의 크기는 너비 9m, 높이 1m이었으나, 그 안은 너비 7∼12m, 높이 3m이며, 30∼50㎝ 정도의 퇴적토층이 바닥에 깔려 있다.

이곳에서는 석영반암(石英斑岩)의 석재로 만든 찍개, 찌르개, 긁개 및 돌날형 박편 등의 석기가 출토되었는데, 석장리유적의 상층과 연결될 수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따라서, 이 동굴유적은 석장리유적과 함께 공주지역에서 생활한 구석기인들의 모습을 알 수 있는 중요한 유적이다.

참고문헌

『한국구석기문화연구(韓國舊石器文化硏究)』(김원룡·정영화·최무장, 한국정신문화연구원, 1981)
「공주마암리동굴유적예보(公州馬岩里洞窟遺蹟豫報)」(김원룡, 『역사학보(歷史學報)』35·36, 1967)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