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성고등학교 ()

단체
서울특별시 마포구 신수동에 있는 사립 고등학교.
이칭
이칭
광성고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서울특별시 마포구 신수동에 있는 사립 고등학교.
연원 및 변천

1894년 4월 미국 북감리교회 선교사이자 의사인 홀(W. J. Hall)이 기독교 선교와 신교육을 목적으로 평양에서 사숙(私塾)으로 설립하였다. 홀은 소년 13명을 모집하여 한글·한문·성경 등을 가르쳤으나, 설립한 지 몇 달도 되지 않은 1894년 11월 홀이 죽게 되어 사숙은 유명무실하게 되었다.

그 뒤 1903년 5월 선교사 무어(J. Z. Moore, 한국명 문요한)가 홀의 유지를 이어 평양성 서문 밖 가맛골에 2층 양옥 건물을 지어 격물학당(格物學堂)이라 명명하고, 초등과와 고등과를 두어 수업을 실시하였다. 1907년 고등과 제1회 졸업생 8명을 배출하였으며, 1910년 7월 대한제국 학부로부터 사립학교 인가를 받아 근대식 학교로서의 면모를 갖추게 되었다.

1918년 4월 광성고등보통학교로 교명을 변경하였고, 1921년 10월 평양 경창리에 교사를 신축하여 이전하였다. 1930년부터 대강당·체육관·과학관·무도관 등을 차례로 준공하였으며, 1938년 5년제 광성중학교로 개편되었다. 1943년 4월 일제 당국이 교명 ‘광성’이 민족정신을 고취하는 뜻을 지녔다고 하여 교명을 경창중학교(景昌中學校)로 변경하였다.

광복과 함께 광성중학교로 교명을 되찾았으나 1946년 6월 학교의 재산과 운영권을 북한 정권에 빼앗기고 교명도 평양제일중학교로 변경되었다. 이에 월남한 동문들이 1952년 2월 피난지 부산에서 광성학교재건위원회를 구성하여 같은 해 6월 광성중학교와 광성고등학교로 개교하게 되었다.

그 뒤, 1953년 9월 서울특별시 종로구 충신동, 1957년 11월 용산구 동자동으로 교사를 이전하였다가 1961년 4월 미국 감리교 선교부의 후원을 받아 마포구 신수동 현재의 위치에 교사를 신축하여 이전하였다. 1964년 학교법인 광성학원이 인가를 받았고, 2008년 3월 본관을 신축하였다.

기능과 역할

교훈은 ‘빛’으로 온 누리에 빛을 비추는 인간이 되라는 뜻을 담고 있다. 기독교 정신에 입각하여 박애와 봉사를 실천하는 참다운 한국인 육성을 교육목표로 하고 있다.

이러한 기독교계 학교로서의 목표를 다하기 위하여 교과교육 외에 부활절·추수감사절 등의 정기예배를 비롯하여 신앙 강좌, 입학·졸업 축하예배, 명사초대 예배, 정기예배, 학급별 예배와 중창단 로고스(Logos)·하리스(Charis)의 활동 등을 통한 종교교육에도 주력하고 있다.

일제강점기 학생운동으로 3·1운동 때에는 숭실학교(崇實學校)와 함께 평양에서 만세운동의 주동적인 역할을 하였으며, 광주학생운동 때에는 이에 대한 지원 투쟁을 촉구하는 격렬한 반일격문(反日檄文)을 살포하면서 동맹휴학을 단행하기도 하였다.

1931년에 창설된 아이스하키부는 우리나라의 효시로서 우수한 선수를 다수 배출하였으며, 현재까지 활동하고 있다. 1994년에 개교 100주년 기념식을 가졌으며, 『광성 100년사』를 발간하였다.

현황

2010년 현재 29학급에 총 1,054명의 학생이 재학하고 있고, 교원은 55명이 재직하고 있다.

참고문헌

『한국근현대중등교육 100년사』유봉호·김융자교학연구사1998
『광성 100년사』광성백년사편찬위원회1994
광성고등학교(www.kwangsung.hs.kr)
관련 미디어 (1)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