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사 ()

목차
고대사
문헌
삼국시대 때, 신라에서 대아찬을 지낸 거칠부 등이 진흥왕의 명을 받아 편찬했다고 전해지는 신라의 역사서.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삼국시대 때, 신라에서 대아찬을 지낸 거칠부 등이 진흥왕의 명을 받아 편찬했다고 전해지는 신라의 역사서.
내용

『삼국사기(三國史記)』 신라본기 진흥왕 6년 기록에 의하면, 545년 가을 7월에 이찬(伊飡) 이사부(異斯夫)가 왕에게 아뢰기를, “나라의 역사〔國史〕는 임금과 신하의 선악을 기록하여 잘·잘못을 만대에 보이는 것이니, 이를 편찬하지 않으면 후대에 무엇을 보이겠습니까.”라고 건의하자, 왕이 진실로 그렇다고 여겨 대아찬(大阿飡) 거칠부(居柒夫) 등에게 명하여 널리 문사(文士)를 모아 편찬하게 하였다고 한다.

신라가 율령을 반포하여 국가의 제도를 정비하고, 대외적인 발전을 하기 시작할 무렵에 국사가 편찬되었다.”고 한 것은 국가의 위신을 내외에 과시하려는 의도라고 믿어진다.

또 한편으로는, 당시 신라 중고왕통(中古王統)의 정통성을 천명하고, 나아가 유교적인 정치이상에 입각하여 왕자(王者)의 위업을 과시하려는 데도 편찬목적이 있었을 것이다.

『국사(國史)』의 편찬은 유례없는 영토확장과 체제정비를 배경으로 하고 있는 만큼, 중앙집권적 고대국가 건설의 문화적 기념탑이라고 할 수 있다. 현재 전하지 않아 자세한 내용은 알 수 없지만, 『국사』에 기술된 내용 가운데 상당수는 법흥왕 때까지의 『삼국사기』 신라본기에 반영되었다고 보는 것이 일반적이다.

참고문헌

『삼국사기(三國史記)』
『삼국유사(三國遺事)』
『한국사학(韓國史學)의 방향(方向)』(이기백, 일조각, 1978)
「신라인의 역사의식과 그의 편찬」(신형식, 『백산학보』34, 1987)
「삼국 및 통일신라시대의 역사서술」(조인성, 『한국사학사의 연구』, 한국사연구회편, 을유문화사, 1985)
「고대국가의 역사인식」(이기동, 『한국사론』6, 국사편찬위원회, 1979)
「日本書紀の新羅傳說紀事」(井上秀雄, 『日本書紀硏究』 4, 1970)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