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주 ()

목차
인문지리
지명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동 지역의 옛 지명.
이칭
이칭
금주(黔州), 잉벌노현(仍伐奴縣), 곡양(穀壤), 금과현(衿果縣), 금양현(衿陽縣), 금천현(衿川縣), 시흥군(始興郡)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동 지역의 옛 지명.
내용

일명 금주(黔州). 원래 고구려의 잉벌노현(仍伐奴縣)인데, 757년(경덕왕 16) 곡양(穀壤)이라 개칭하고 율진군(栗津郡)의 영현(領縣)으로 하였다.

940년(태조 23) 금주로 고치고, 성종 때 단련사(團練使)를 두었으나 목종 때 폐지하였다. 1018년(현종 9) 안남도호부(安南都護府)에 이속시켰다가 1172년(명종 2) 감무(監務)를 두었다.

1414년(태종 14) 이웃 과천(果川)과 합쳐 금과현(衿果縣)이 되기도 하였으나 곧 폐지되고, 양천과 병합하여 금양현(衿陽縣)을 두었으나 또 폐지되고, 1416년 금천현(衿川縣)이 되었다. 1795년(정조 19) 시흥군으로 개칭되었다.

고적으로는 영랑성(永郞城)이 있고, 누정으로 효사정(孝思亭)이 유명하였는데, 그 위치에 관하여 이설이 많다. 지금의 용봉정(龍鳳亭) 자리로 비정되기도 한다.

참고문헌

『삼국사기(三國史記)』
『고려사(高麗史)』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