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녕 ()

목차
인문지리
지명
경상남도 김해 지역의 옛 지명.
이칭
이칭
가야군(伽倻郡), 금관군(金官郡)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경상남도 김해 지역의 옛 지명.
내용

김수로왕이 건국한 가야의 땅으로 532년(법흥왕 19) 신라의 땅이 되면서 가야군(伽倻郡, 또는 金官郡)으로 하였다. 680년(문무왕 20) 금관소경(金官小京)을 두었고, 757년(경덕왕 16) 김해소경으로 바꾸어 양주(良州)에 예속시켰다.

940년(태조 23) 김해부로 하였고, 뒤에 임해현(臨海縣)으로 낮추었다가 다시 군(郡)으로 하였다. 995년(성종 14) 금주안동도호부(金州安東都護府)로 하여 영동도(嶺東道)에 속하였다. 1012년(현종 3) 김해군으로 하여 방어사(防禦使)를 두었으며, 1018년 의안군(義安郡)ㆍ함안군(咸安郡)과 칠원현(漆原縣)ㆍ웅신현(熊神縣)ㆍ합포현(合浦縣)을 관할하였다.

1270년(원종 11) 방어사 김훤(金喧)이 밀성반란(密城反亂)과 삼별초난(三別抄亂)을 평정한 공이 있어 김녕도호부로 하였다. 1293년(충렬왕 19) 안렴사(按廉使)를 살해한 사건이 일어나 현(縣)으로 낮추었다가 1308년 금주목(金州牧)으로 승격되었다.

김해나 금관의 뜻은 ‘군장(君長)이 있는 수읍(首邑)’이며, 낙동강 하구에 있어 고려 때 왜구의 침입이 잦았고, 원나라가 진(鎭)을 설치하여 만호(萬戶)를 둔 적이 있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
『대동지지(大東地志)』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