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성 ()

고대사
인물
남북국시대 때, 중시 등을 역임하였으며, 불국사를 창건한 통일신라의 귀족 · 관리.
이칭
이칭
대정, 大正, 김대정, 金大正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700년(효소왕 9)
사망 연도
774년(혜공왕 10)
본관
경주
출생지
신라
주요 관직
중시(中侍: 745∼750)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남북국시대 때, 중시 등을 역임하였으며, 불국사를 창건한 통일신라의 귀족 · 관리.
개설

‘대정(大正)’이라고도 한다. 아버지는 재상을 지낸 문량(文亮: 金文亮)이다. 745년(경덕왕 4) 이찬(伊飡)으로 중시(中侍)가 되었으며 750년에 물러났다. 그 뒤 삶을 마칠 때까지 불국사(佛國寺)의 창건 공사를 주관했다.

생애 및 활동사항

김대성(金大城)의 불국사 창건과 관련된 연기설화가『삼국유사(三國遺事)』에 실려 다음과 같이 전해 온다.

모량리(牟梁里: 浮雲村이라고도 함)의 가난한 여인 경조(慶祖)에게 아들이 있었는데, 머리가 크고 이마가 아주 넓어 성(城)과 같으므로 이름을 대성(大城)이라 하였다. 집이 가난해 기르기가 힘들었으므로 어머니가 부잣집에 가서 품팔이를 했는데, 그 집에서 밭 몇 마지기를 주어 생활을 꾸려나갔다.

하루는 점개(漸開)라는 중이 흥륜사(興輪寺)에 육륜회(六輪會)를 베풀고자 시주하기를 권해 베 50필을 시주하였다. 이에 점개가 “불교 신자로서 보시를 잘 하시니 천신(天神)이 항상 보호해 하나를 시주하면 만 배를 얻어 안락하고 장수할 것입니다.”라고 축원하였다.

대성이 이 말을 듣고 뛰어들어 와서 어머니에게 “제가 문간에서 축원하는 스님의 말을 들으니 하나를 시주하면 만 배를 얻는다고 하였습니다. 우리가 지금 이렇게 가난하게 사는 것을 생각할 때 전생에 착한 일을 하지 않았기 때문일 것입니다. 또 지금 시주하지 않으면 내세에는 더욱 어려워질 것입니다. 우리가 경작하는 밭을 법회(法會)에 시주해 후세의 복을 얻음이 어떻겠습니까?” 라고 말하자 어머니가 좋다고 하였다.

그리하여 밭을 점개에게 시주했는데 얼마 지나지 않아 대성이 죽었다. 그 날 밤 재상 김문량(金文亮)의 집에 하늘에서 부르짖음이 있기를 “모량리의 대성이 지금 너의 집에 환생하리라” 하였다. 집안 사람이 놀라 모량리에 사람을 보내 알아보니 과연 하늘에서 부르짖은 때 대성이 죽었다.

그러고 나서 김문량의 부인이 임신해 아들을 낳았는데, 아이가 왼손을 꽉 쥐고 펴지 않다가 7일 만에 손을 폈다. 그런데 손안에 ‘대성(大城)’이라는 두 글자를 새긴 금간자(金簡子)가 있어 이름을 대성이라 하였다. 또한 전세의 어머니를 집으로 데리고 와 함께 부양하였다.

대성이 장성하자 사냥을 좋아해, 하루는 토함산(吐含山)에 올라가 곰 한 마리를 잡고 산 밑 마을에서 잠을 자는데, 꿈에 곰이 귀신으로 변해 말하기를 “네가 나를 죽였으니 나도 너를 잡아먹을 것이다” 하였다. 대성이 겁에 질려 용서하기를 빌었더니 귀신이 “네가 나를 위해 절을 지어주겠는가?” 하고 물어 대성이 그렇게 하겠다고 맹세하였다.

꿈을 깨니 온 몸에 땀이 흘러 자리를 적셨다. 그 뒤로는 일체 사냥을 금하고, 곰을 위해 사냥하던 자리에 장수사(長壽寺)를 세웠다. 그리고 현세의 부모를 위해 불국사를 창건하고, 전세의 부모를 위해 석불사(石佛寺: 지금의 石窟庵)를 창건했다고 한다.

상훈과 추모

불국사를 조영한 대상(大相) 김대성은 경덕왕(景德王) 4년(745)부터 8년(749)까지 중시를 역임했던 이찬(伊湌) 대정(大正)에, 그리고 그의 아버지 김문량은 성덕왕(聖德王) 대에 중시를 역임한 문량(文良)에 비정되고 있다. 이처럼 김대성 가문은 2대에 걸쳐 재상직에 있었는데, 김대성 가문과 왕실과의 친연성을 알 수 있다. 김대성은 진골귀족으로서 경덕왕대 개혁정치를 주도했던 인물이었다. 또한 불국사는 김대성이 자신과 그 일족의 사재(私財)를 보시하여 창건하였는데, 23년간 지었으나 그가 죽을 때까지도 완성하지 못하여 김대성 사후 왕실에서 완성시켰다.

이로 보아 그의 불국사 조영은 개인의 추복(追福)보다는 중대 왕권의 이상을 마련하는 것에 더 큰 의의를 가지고 있었음을 알 수 있다. 불국사 창건 연기설화는 당시에 널리 유포되었던 점찰법회(占察法會), 전생 및 보시에 대한 관념, 그리고 무엇보다도 효도(孝道)의 관념을 담고 있다. 이는 당시의 사회상을 반영하는 것으로, 일반인들로 하여금 불교적 신앙의 실천으로서의 보시와 정치적 이념이었던 충(忠)의 또 다른 일면으로서의 효의 관념을 고취시키기 위해 형성된 것으로 보인다.

참고문헌

『삼국사기(三國史記)』
『삼국유사(三國遺事)』
「김대성과 죽지랑 이야기를 따라」(하일식, 『내일을 여는 역사』27, 2007)
「통일에 기여한 역사속의 인물: 통일신라의 문화적 일꾼, 김생과 김대성」(우윤, 『통일한국』18권 제4호(통권 제196호), 평화문제연구소, 2000)
「김대성의 불국사 조영과 그 경제적 배경」(박남수, 『신라문화제 학술발표회논문집』18, 1997)
「불국사 건축의 종교적 상징구조」(강우방, 『신라문화제 학술발표회논문집』18, 1997)
「불국사의 창건과 그 위상」(김남윤, 『신라문화제 학술발표회논문집』18, 1997)
「불국사 건립의 사상적 배경」(이만, 『신라문화제 학술발표회논문집』18, 1997)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