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창락 ()

회화
인물
해방 이후 「추경」 · 「사양」 등의 작품을 그린 화가.
이칭
이칭
문원(文園)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924년 7월 16일
사망 연도
1989년 4월 8일
본관
의성(義城)
출생지
경상북도 성주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해방 이후 「추경」 · 「사양」 등의 작품을 그린 화가.
개설

본관은 의성(義城), 경상북도 성주 출생이다. 대구에서 중학교를 다닐 때부터 동경미술학교(東京美術學校) 출신의 서양화가 서진달(徐鎭達)에게 유화지도를 받았고, 1943년 데이코쿠미술학교(帝國美術學校) 서양화과에 입학했으나 같은 해에 곧 중퇴했다. 1950년 무렵 일본에 건너가 뒤늦게 도쿄의 무사시노미술대학(武藏野美術大學)에 입학하여 유화를 전공하고 1954년에 졸업하였다.

생애 및 활동사항

김창락은 무사시노미술대학을 졸업한 뒤 수년간 도쿄에 머물면서 치밀하고 객관적인 사실주의 수법의 풍경화를 주로 그리며 여러 전람회에 참가하였고 1958년에는 일본 도쿄의 마쓰무라화랑(村松畵廊)에서 개인전도 가졌다. 귀국 후에는 대한민국미술전람회(약칭 국전)에 출품하기 시작하여 1961년 「추경(秋景)」이 특선을 차지하였다. 이어 1962년 마당에 나앉은 노인(작가의 아버지)을 그린 「사양(斜陽)」이 대통령상을 차지하면서 그 특전으로 파리에 가서 2년간 수업하게 되는 기회를 가졌다. 파리에서 아카데미 뒤 퓨(Academie du Feu)에서 연구하면서, 1963년과 1964년 르 살롱에 작품을 출품하여 은상과 금상을 획득하였다. 그로 인하여 1964년 살롱 도톤의 출품 초대를 받았고 개인전을 가진 뒤 돌아와 국전에 추천작가·초대작가·심사위원으로 참가하였다.

작품경향은 시종 세밀하고 정확한 현실 시각의 사실주의로 일관하였고, 풍경화를 통하여 자연미를 깊이있게 관조하는 태도를 보였다. 1961년 이후 수도여자사범대학(현 세종대학교) 교수로 재직하였고, 1971년 미국 캘리포니아아주사퍼시픽(AzusaPacific)대학에 교환교수로 가서 1년간 체류하였다. 1976년부터 1983년까지 한국신미술회 회장을 지냈다.

참고문헌

『한국현대미술대표작가100인선집』 58 -김창락(金昌洛)-(금성출판사, 1977)
『한국현대미술대표작가100인선집』58(김창락, 금성출판사, 1977)
국립현대미술관(www.moca.go.kr)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