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두 ()

목차
고대사
제도
신라 중고기(中古期)의 지방관직.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신라 중고기(中古期)의 지방관직.
내용

『삼국사기』등의 문헌 기록에는 나오지 않는 관직이나 경주의 「남산신성비(南山新城碑)」와 「명활산성작성비(明活山城作城碑)」에서 찾아볼 수 있다.

591년(진평왕 13)에 건립된 「남산신성비」는 지금까지 모두 9기가 알려져 있는데, 그 가운데 제1비의 내용을 보면 “아량 나두 사탁 음내고 대사(阿良邏頭沙啄音乃古大舍)”로 되어 있다. 기존에는 일본인 학자들의 주장에 따라 아량라(阿良邏)를 군명(郡名)으로, 두(頭)를 군두(郡頭)로 해석해 왔었다. 그러나 1980년대 이후에는 촌명(村名), 관직명, 출신부명, 인명, 관등(官等) 순으로 해석하여 나두(邏頭)를 관직명으로 보는 데 견해를 같이하고 있다. 그리고 「명활산성작성비」에는 ‘상인나두(上人邏頭)’라는 관직이 기록되어 있다.

나두가 어떠한 역할을 담당했던 관직이었는지는 자료의 부족으로 확언할 수 없다. 그러나 「남산신성비」에 보이는 나두의 관등이 도사(道使)의 관등과 같은 대사(大舍)인 점을 보아서 당주(幢主)가 파견된 군(郡)의 도사 또는 군태수(郡太守)로 추정된다. 그리고 혹자는 당주의 후신으로 파견된 지방관으로 추측하기도 한다. 즉, 나두와 도사는 정치적인 비중은 같았으면서 파견된 곳 즉 당주의 존재 유무에 따라 그 명칭이 달라졌을 것으로 보는 것이다. 이러한 해석과는 다르게, 라(邏)라는 글자가 ‘순라(巡邏)’ 즉 경찰관계 업무에 중점을 둔 의미로 보고, 나두는 나병(邏兵)들의 지휘관이라고 보는 견해도 있다. 한편 군의 장관인 당주를 군사적 측면에서 보좌한 지방관은 나두였고, 행정적 측면에서 행정촌의 일반 업무를 담당했던 지방관은 도사였다는 주장도 있다.

그런데 신라 중고기의 지방관, 특히 「남산신성비」에 나두와 함께 기록되어 있는 당주와 도사 등이 고구려의 관직에서 채용된 것이기 때문에 나두도 고구려 소성(小城)의 장관인 가라달(可邏達)과 관계가 있다고 보기도 한다.

어쨌든 나두의 관등이 경위(京位) 제12관등인 대사이기 때문에 4두품 이상의 왕경인(王京人)이 가질 수 있던 신라의 지방관이었음은 틀림없는 사실이다.

참고문헌

『삼국사기(三國史記)』
「신라중고기(新羅中古期) 나두(邏頭)·도사(道使)의 성·촌지배(城村支配) 6부인(部人)의 지방민 인식(地方民 認識)」(강재광, 『사학연구(史學硏究)』79, 2005)
「신라 중고기 지방통치제도(新羅 中古期 地方統治制度)-지방관(地方官)을 중심으로-」(최재관, 『경희사학(慶熙史學)』14, 1987)
「신라중고(新羅中古)의 지방통치조직(地方統治組織)에 대(對)하여」(주보돈, 『한국사연구(韓國史硏究)』23, 1979)
『한국금석유문(韓國金石遺文)』(황수영, 일지사(一志社), 1976)
「남산신성비(南山新城碑)를 통해 본 신라(新羅)의 지방통치체제(地方統治體制)」(이종욱, 『역사학보(歷史學報)』64, 1974)
「竅興寺鐘銘附村主について」(末松保和, 『新羅史の諸問題』, 東洋文庫, 1954)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