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저도 ()

자연지리
지명
함경남도 금야군(金野郡)에 속하는 섬.
이칭
이칭
큰돌섬
정의
함경남도 금야군(金野郡)에 속하는 섬.
개설

대저도는 면적 6.755㎢, 해안선길이 6.5㎞, 고도 170m의 원추형의 바위섬으로, 영흥만의 북쪽 송정만 안쪽 호도면 가까이에 있으며 큰돌섬으로도 불린다.

자연환경

위도상의 위치에 비하여 원산과 비슷한 온난습윤기후를 이룬다.

호도반도(虎島半島)에서 서쪽으로 2.5㎞ 해상에 위치하며, 부근에 소저도(小猪島)와 유도(柳島)가 있다. 섬의 동부와 남부 해안에 취락이 형성되어 있다.

덕지강(德知江)ㆍ용흥강(龍興江)ㆍ영포천(永浦川) 등의 강줄기가 바다와 만나는 기수역에 해당하여 어족의 산란과 굴 양식에 적합하다.

대저도가 속해 있는 금야군 일대의 지질은 시생대 낭림층군, 하부원생대 마천령계의 성진통ㆍ북대천통ㆍ남대천통의 지층으로 이루어져 있다. 주요 암석은 화강편마암, 결정편암, 대리암으로 구성되며, 주요 관입암은 하부원생대 이원암군의 섬장암, 반려암과 중생대 단천암군의 화강암이다.

형성 및 변천

옛날에는 목양장이 있었으나 폐지되었고, 일제시대부터 소저도(小猪島)와 더불어 자연생굴(牡蠣)의 채취와 양식이 성하였다.

담수와 해수가 접하는 곳이어서 일제강점기부터 자연생굴의 채취와 양식이 성하였고, 일본사람들이 관권으로 채집이권을 탈취하려 들자 굴 채취를 부업으로 하는 인근 주민들이 대대적인 투쟁을 벌여 후퇴시켰다.

대저도 일대의 자연생굴 채집과 3개의 양식장은 397만평으로, 일제강점기에는 전라남도의 해창만(海倉灣) 다음 가는 전국 제2의 대산출지였다. 이곳에서 쪄서 말린 굴은 동남아시아와 중국에 많이 수출되어 소득을 높였다.

참고문헌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
『관북읍지(關北邑誌)』(1698)
『영흥읍지(永興邑誌)』(1850)
『함경남도지(咸鏡南道誌)』(함경남도지편찬위원회, 1968)
두산백과사전(http://www.encyber.com/)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