덧널

선사문화
개념
널을 넣기 위하여 따로 짜맞춘 매장시설. 곽(槨).
이칭
이칭
곽(槨)
정의
널을 넣기 위하여 따로 짜맞춘 매장시설. 곽(槨).
개설

일반적으로 나무로 만들어진 것을 말하며, 곽(槨)과 같은 의미의 용어이다. 매장시설은 시체를 직접 넣는 널〔棺〕, 이를 안치할 수 있는 보호시설로서의 덧널, 곽의 외부시설로서의 묘실(墓室)이 있다.

널과 덧널은 쉽게 구분된다. 즉, 널은 시체를 직접 넣는 상자로서 이동이 가능한데 비해 덧널은 부동의 시설이다. 덧널과 실의 구분은 애매한 부분이 많이 있어서 학자에 따라 견해를 달리하기도 한다. 그러나 일반적으로 덧널은 단장(單葬)을 전제로 하므로 추가장(追加葬)을 할 수 있는 문시설이 없이 밀폐시키는데 비해, 실은 다장(多葬)과 추가장을 전제로 하기 때문에 실에는 덧널과는 달리 반드시 개폐할 수 있는 문시설이 있다.

덧널의 형상은 민족·시대·지역에 따라 많은 차이가 있는 것이 보통인데, 중국에는 목곽·석곽·전곽(磚槨) 외에 패곽(貝槨)이 있고, 일본에는 점토곽(粘土槨)·요곽(窯槨)·역곽(礫槨) 등이 있다. 한반도에서 덧널이 매장주체시설의 일부로서 나타나는 것은 청동기시대의 무덤에서부터 비롯되는데, 재료에 의해 목곽·석곽·전곽 등으로 구분할 수 있다.

내용

석곽은 할석이나 자연괴석으로 토광 내 장방형의 덧널을 축조한 것이다. 돌덧널무덤은 청동기시대 한반도 일부지역에서 조영된 무덤형태로 삼국시대를 거쳐 고려시대까지 나타나며 주로 청동기시대의 것을 가리킨다. 대전 괴정동, 아산 남성리, 예산 동서리, 부여 연화리유적 등지에서 발견되었다. 이것들은 모두 지하에 1∼2m 길이로 장타원형의 광을 판 다음 그 광벽에 대어서 석곽을 축조한 것이다. 보통은 석실로 불리기도 하나 앞에서 말한 개념이나 기준에 비춰보면, 석곽이란 말이 적합하다. 바닥은 잔돌을 깔기도 하나, 천장은 목개 또는 판상석개(板狀石蓋)를 덮고 그 위에 돌을 쌓는다. 여기에서는 세형동검을 비롯한 청동의기 등이 다수 발견되고, 그 밖에 무문토기·흑도(黑陶)·천하석제식옥(天河石製飾玉) 등도 함께 발견된다.

삼국시대에 속하는 석곽도 여러 지역에서 발견되고 있다. 그 중 가장 다수가 분포되어 있는 곳은 낙동강유역의 가야지역이다. 여기서 발견되는 석곽은 구릉의 능선상이나 낮은 대지상의 지형에 축조되는 것이 보통이다. 석곽은 지면을 얕게 파거나 분구 중에 역시 할석이나 자연석괴로 축조한다. 길이 2m 이내, 너비 1m 정도, 높이 1m 정도이고, 천장은 모두 판상석개를 사용한다. 물론 고총(高塚) 분구를 가지고 있고 덧널 안에는 목관을 안치하는 것이 일반적이나, 고령이나 선산 지방에서는 석관도 자주 발견된다. 후장(厚葬)풍습에 따라 장신구류·마구류·무구류·토기류 등을 다수 부장하였다. 시기는 3∼4세기부터 5∼6세기에 이르는 시기로 추정된다.

돌무지돌덧널무덤은 구덩식의 돌덧널을 매장시설로 하고 돌덧널 주위와 상부에 돌을 쌓아 일정한 규모의 돌무지봉분을 조성한 무덤형식이다. 신라의 돌무지덧널무덤〔積石木槨墳〕을 모방하면서 돌덧널을 매장시설로 사용하였으며 주로 신라의 북편, 북서편 지역에서 유행하였다. 대표적인 유적으로는 칠곡 구암동·다부동고분군, 안동 수곡동고분군을 들 수가 있다.

목곽은 세형동검을 표식으로 하는 청동기시대 또는 초기철기시대에 많이 유행하고 있다. 주로 분포된 지역은 대동강유역 지방과 경주지방이고, 영천 어은동, 경주 입실리, 화순 대곡리유적에서도 발견·조사되었다. 대동강유역 지방의 경우, 지면을 깊이 2m 이내 방형으로 파내 토광을 만든 다음, 그 안에 두꺼운 판자로 세장한 장방형의 목관을 만들고 목곽을 안치하였다. 이들 목곽에서는 퇴화형의 세형동검·철기류·거여구(車輿具)·칠기·오수전(五銖錢) 등이 발견된다. 이 덧널들은 대략 서기전 1세기에 해당하는 것들이다.

그러나 이러한 형식의 바로 다음 시기에 오는 목실묘(木室墓)에는 방형의 묘실 안에서 ‘ㄱ’자형의 칸막이 형식의 목곽을 설치하는 형식도 다수 발견된다. 여기에는 부부합장의 쌍곽이 일반적이다. 이들 목곽은 황하유역 중원문화의 전통적 형식의 영향으로 보인다. 경주의 고신라 적석봉토분(積石封土墳)에서 발견된 목곽은 거대한 적석부 안에 각재의 재료로 장방형 입방체의 목곽을 지상 분구 중에 축조하고 그 안에 목곽과 부장품을 넣은 것이며, 물론 1회의 단장용이다. 경주시내의 거대한 봉토분들은 모두 이러한 형식의 목곽형식을 가지고 있다. 역시 대동강유역으로부터 남하한 형식으로써, 어은동·입실리·조양동 등의 선행형식이 적석총 내 수용된 것으로 계통을 세울 수 있다. 이들 돌무지덧널무덤은 대체로 4세기 후반부터 6세기 전반까지 축조되었다.

전곽은 대동강유역에서만 극히 적은 예가 발견될 뿐이다. 그것도 횡혈식의 전실묘군(塼室墓群) 중에서 보다 규모가 작고 연도가 없는 것이 여기에 해당된다. 일반적인 구조를 보면 깊이 1∼1.5m 정도의 광을 파고, 바닥에 두 겹으로 벽돌을 깐 다음, 토광 벽면에 대어 벽돌로 장방형의 곽을 쌓고, 천장은 목개 또는 석개를 하는 형식이다. 시기는 2∼3세기경으로 추정된다.

의의와 평가

덧널은 널을 보호할 뿐 아니라 껴묻거리를 부장할 수도 있는 매장주체 시설의 일부이다. 이러한 덧널을 시대와 지역에 따라 여러 재료를 활용하여 제작함으로써 다양한 묘제의 발전을 가져왔다.

참고문헌

『삼국시대분구묘연구』(강인구, 영남대학교출판부, 1984)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