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신보 ()

목차
언론·방송
문헌
1945년에, 부산에서 김형두가 경상남도 지방의 소식을 보도하기 위하여 창간한 일간 신문.
목차
정의
1945년에, 부산에서 김형두가 경상남도 지방의 소식을 보도하기 위하여 창간한 일간 신문.
내용

9월 1일 김형두(金炯斗)를 편집인 겸 발행인으로 부산광역시 중구 대창동에서 창간되었다.

체재는 타블로이드판 2면제였으며, 처음은 일문지 『부산일보』를 8월 16일부터 우리말 신문으로 발행하다가 9월 1일부터 『중보(衆報)』로 제호를 바꾸었고, 미군이 진주한 이후 다시 『민주중보』로 변경하였다.

이 신문은 통신사의 기사로 중앙의 소식을 감당하면서, 한편 부산을 중심으로 경상남도 지방의 소식을 보도하는 데 힘을 기울였다.

특히, 서울의 다른 신문보다 발행에 앞섰고 운영위원제를 제도적으로 채택하여 편집과 운영에 대처하여 나가는 새로운 면모도 보였다.

지면에 있어서도 우리 나라의 다른 신문과 달리 단과 단 사이의 단괘(段罫)를 사용하지 않았고 기사와 광고의 구분을 위해서만 괘를 사용하는 특이한 구성을 보였다.

그러나 좌경색채를 띠고 미군정을 비방하여 습격을 받고 정간을 당하기도 하였으며, 그 뒤 『민주신보(民主新報)』로 제호를 바꾸면서 성격을 변화시켰다.

6·25사변 중에는 피란하여 온 『동아일보』 등의 중앙지에게 인쇄시설을 대여해주기도 하였다. 정확한 폐간일자는 알려지지 않고 있다.

참고문헌

『한국신문백년지』(윤임술 편, 한국언론연구원, 1983)
『한국신문사』(최준, 일조각, 1960)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