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치우 ()

현대문학
인물
해방 이후 「민족과 문학」, 「아리스토텔레스의 문학관」, 「아메리칸의 문화」 등을 저술한 평론가.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909년
사망 연도
미상
출생지
함경북도 성진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해방 이후 「민족과 문학」, 「아리스토텔레스의 문학관」, 「아메리칸의 문화」 등을 저술한 평론가.
생애 및 활동사항

함경북도 성진 출생. 1936년 경성제국대학 철학과를 졸업하였다. 1938년 숭의실업전문학교 교수를 거쳐 조선일보 사회부 기자를 역임했으며, 1935년 6월 『동아일보』에 「불안의 정신과 인테리의 장래」, 1936년 1월 『조광』에 「아카데믹 철학을 나오며」를 발표하면서 문단에 등단하였다.

1930년대 말 우리 비평사의 중요 논점이었던 고전론·교양론·신체제론 등에 대한 글을 발표하면서 신남철(申南澈)·서인식(徐寅植)·인정식(印貞植) 등과 함께 전형기 비평계의 신경향을 대표하는 평론가로 부상하였다.

그의 주요 평론으로 「현대철학과 인간문제」(조선일보, 1935.9.3.∼11.)·「세대 비판의 완성으로」(조광, 1937.1.)·「고문화 음미의 현대적 의의」(조선일보, 1937.1.1.∼3.)·「고전의 성격인 규범성」(조선일보, 1938.6.14.)·「예지(叡智)로서의 지성」(비판, 1938.11.)·「전체주의 철학적 해명」(조선일보, 1939.2.)·「교양의 현대적 의미」(인문평론, 1939.11.)·「지식인과 직업」(인문평론, 1940.5.)·「동아협동체론(東亞協同體論)의 일성찰(一省察)」(인문평론, 1940.7.) 등이 있다.

광복 후에는 조선문학가동맹에 가입하여 활동하였다. 1946년 2월 조선문학가동맹에서 개최한 조선문학자대회에서는 「국수주의의 파시즘화의 위기와 문학자의 임무」를 발표하여, 민족 감정에만 호소하는 국수주의 및 파시즘이 비합리성의 원리에 입각하고 있음을 지적하고 합리성의 원리, 합리주의 사상으로 무장하여 민주주의 전선에 참가할 것을 호소하였다.

이후 「민족과 문학」(한성일보, 1946.2.26.∼3.7.)·「문화공동체와 민족의 성립」(중외일보, 1946.4.19.)·「민족문화건설과 세계관」(신천지, 1946.6.)·「아메리칸의 문화」(신천지, 1946.9)·「아리스토텔레스의 문학관」(신인문학, 1947.10.) 등을 발표하였고, 민주주의 민족전선 등 남로당계의 정치 활동에도 참여하다가 월북하였다. 평론집으로 『사상과 현실』(백양당, 1946)이 있다.

참고문헌

『해방직후의 민족문학운동 연구』(권영민, 서울대학교출판부, 1986)
『한국근대문예비평사연구』(김윤식, 일지사, 1978)
『조선신문학사조사』현대편(백철, 백양당, 1949)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