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치 아다다 ( 아다다)

목차
관련 정보
계용묵
계용묵
현대문학
작품
계용묵(桂鎔默)이 지은 단편소설.
목차
정의
계용묵(桂鎔默)이 지은 단편소설.
내용

1935년 5월 『조선문단(朝鮮文壇)』에 발표되었고, 그 뒤 1945년 조선출판사에서 간행한 단편집 『백치아다다』에 수록되었다. 초기작 이후 몇 년간 향리에서 침묵을 지키다가 동인지 『해조(海潮)』의 발간이 불발로 끝나버리자, 거기에 싣기로 하였던 원고를 발표한 것이 바로 이 작품이다. 이 작품으로 그는 재출발과 동시에, 확고한 문명(文名)을 얻게 되었다.

선천적으로 백치에 가까우며, 벙어리인 아다다(본명은 확실이)는 집안의 천덕꾸러기로 살다가 지참금을 가지고 겨우 시집을 가게 된다. 처음 5년 동안은 시집갈 때 가지고 간 논이 시집 사람들의 생계를 유지시켜준 덕에 대우받으며 행복하게 산다. 그러나 남편이 돈을 벌어 첩을 얻은 뒤부터는 학대가 시작된다. 결국 친정으로 쫓겨 온 아다다는 그녀를 끔찍하게 위해주는 수롱이만을 의지하게 된다.

그는 그녀를 아내로 삼아 심미도로 데리고 가 살게 된다. 그러나 곧 그녀는 그에게 돈이 있고, 그것으로 장차 땅을 살 것이라는 사실을 알자 크게 실망한다. 그녀의 경험에 의하면 돈이나 땅은 불행을 가져오는 화근이라고 생각되었기 때문이다. 결국 아다다는 땅 살 돈을 바닷물에 던져버렸고 뒤쫓아 온 수롱은 격분한 나머지 아다다를 바다에 처넣고 만다.

계용묵의 대표작 중 하나인 이 작품은 선량하지만 불행과 고통속에서 살아갈 수밖에 없는 인물의 이야기이다. 더구나 그 고통의 원인이 선천적 조건에서 비롯되었다는 점은 이야기의 비극성을 보다 심화시킨다. 이같은 인물은 「장벽」에서의 엄전 남매를 비롯해서 「병풍에 그린 닭이」의 박씨 등 계용묵의 다른 작품에서도 등장하고 있는데, 이는 일제 강점기 당시의 사회적 불구성을 반영한 것으로 평가할 수 있다.

참고문헌

『한국현대소설사』(이재선, 홍성사, 1979)
『1920년대 한국작가연구』(채훈, 일지사, 1976)
「소설의 수필화-계용묵론-」(김영화, 『현대문학』, 1975.9.)
「계용묵 소설 연구」(박수연, 충남대 석사학위논문, 2014)
관련 미디어 (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