벙어리 삼룡 (벙어리 )

현대문학
작품
나도향(羅稻香)이 지은 단편소설.
정의
나도향(羅稻香)이 지은 단편소설.
개설

1925년 7월 『여명(黎明)』에 발표되었다. 나도향의 후기 사실주의를 대표하는 작품 중의 하나이다.

내용

청엽정(靑葉町)을 연화봉(蓮花峰)이라고 부를 무렵, 그 동네에는 인심이 후하고 존경받으며 세력 있는 오생원(吳生員)이라는 사람이 살고 있었다. 오생원의 집에는 삼룡이라는 벙어리 하인이 있었다.

볼품 없는 외모에 흉한 걸음의 삼룡이는 마음이 진실하고 충성스러우며 부지런해서 주인의 사랑을 받고 있었다. 버릇없고 성격이 고약한 주인 아들은 삼룡을 맡아 놓고 골탕 먹이고 괴롭히나 삼룡은 언제나 참는다. 주인 아들은 현숙한 처녀에게 장가를 들었고, 매사에 훌륭한 신부와 비교되자 열등감에 사로잡힌 그는 자기 아내를 미워한다. 삼룡은 그것을 안타까워 한다.

주인에게 충성스러운 삼룡에게 새아씨는 부시 쌈지를 하나 만들어 주었는데, 그것이 말썽이 되어 삼룡은 주인 아들에게 죽도록 맞은 뒤 내쫓긴다. 그날 밤 그 집에 불이 나고 불길 속으로 뛰어 든 삼룡은 주인을 구출해 낸 다음 타죽으려고 불 속에 누워 있는 새아씨를 찾아 안고 지붕으로 올라간다. 새아씨를 가슴에 안은 삼룡은 타오르는 화염 속에서 평화롭고 행복한 미소를 짓는다.

의의와 평가

이 작품은 초기의 낭만적 감상주의를 극복하여 인간의 진실한 애정과 그것이 주는 인간 구원의 의미를 보여준다. 돈과 신분 위주의 세계에서 결정적인 약점을 지닌 벙어리 삼룡이라는 인물이 상전의 아씨에게 품은 연모의 정으로 인하여 불가피하게 반항으로 전환되는 갈등을 겪으면서 이 작품은 파국을 맞는다. 바보스러운 외면 속에 숨겨진 인간다움의 진실성과 순박성이 추구되는 일련의 바보문학의 계열에 속하는 작품이기도 하다.

바보스러움은 어두운 시대적 상황을 정면 대결할 수 없을 때 취해지는 이면적 공략이라는 점에서 이 작품은 초기 감상주의를 극복한 객관적 사실주의 작품에 속한다. 1929년과 1964년에는 각각 나운규, 신상옥 감독의 동명 영화로도 제작되었다.

참고문헌

『미완성의 리얼리즘-나도향의 생애와 작품세계-』(김사림, 신원문화사, 1983)
『한국현대소설사』(이재선, 홍성사, 1979)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