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중독언 ()

목차
관련 정보
산중독언 / 시화총림에 수록
산중독언 / 시화총림에 수록
한문학
문헌
조선시대 문신 신흠이 개인사 · 사화(士禍)에 관한이야기 · 중국의 역대 인물에 대한 평 등을 모아 엮은 잡록.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조선시대 문신 신흠이 개인사 · 사화(士禍)에 관한이야기 · 중국의 역대 인물에 대한 평 등을 모아 엮은 잡록.
개설

1613년(광해군 5) 작자가 귀양 중의 4월 25일에 쓰기 시작하여 1616년에 “방옹(放翁 : 신흠의 일호)은 쓰노라”라고 하여 일단 완결한 것이다. 그가 산 속에 기거할 때의 과정과 생활모습이 담겨 있다.

내용

자신이 전리(田里)에 방축된 경위, 4년간의 가거(家居)와 그 주변사, 독서 생활을 회고하며 쓴 것, 자신의 문장수업과정을 밝힌 것, 기묘·기사·정미사화에 관한 이야기, 김시습(金時習)·남효온(南孝溫)·이황(李滉)·성혼(成渾)과 이이(李珥)의 학문 및 우리나라의 유종(儒宗)에 대한 언급, 중국의 역대 인물에 대한 평이나 세상의 변화 등을 수록하였다.

의의와 평가

김려(金鑢)는 그의 문집인 『담정집(藫庭集)』 권10에 실려 있는 「제산중독언권후(題山中獨言卷後)」라는 글에서 “산중독언은 곤액을 당하여 귀양갔을 때에 나온 것으로서 몇 조목은 사료에 보충이 될 만한 것이 있다.”라고 하였다.

『시화총림(詩話叢林)』에는 2칙만 수록되어 있는데, 『산중독언』이 본래 소략한 시화의 성격을 넘어 여러 내용을 포괄하고 있기 때문에 시화만을 가려 뽑으니 이렇게 간략한 내용으로 축약이 된 것으로 보인다. 내용은 작자가 산 속에 새로 띠집을 지어 놓고 그 소감을 읊은 시가 소개되어 있다.

참고문헌

「상촌집해제(象村集解題)」(윤남한, 『상촌집』, 한국문헌연구회, 1978)
관련 미디어 (1)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