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옹지소록 ()

목차
관련 정보
성소부부고 / 성옥지소록
성소부부고 / 성옥지소록
한문학
문헌
조선시대 문신 · 문인 허균이 전고(典故) · 고사 등을 기록하여 1611년에 편찬한 야사집.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조선시대 문신 · 문인 허균이 전고(典故) · 고사 등을 기록하여 1611년에 편찬한 야사집.
개설

전고(典故)·고사 등을 기록한 내용으로 『성소부부고(惺所覆瓿藁)』 권 22∼24 설부(說部)에 수록되어 있다. 저자가 1610년(광해군 2) 과거시험 부정사건과 관계되어 순군옥(巡軍獄)에 42일간 갇혀 있다가 전라도 함열(咸悅)로 유배(流配)갔었다.

이 책은 이때 옥 중에서 생각나는 대로 기록해두었던 것을 이듬해 유배지에서 다시 정리하여 완성한 것이다. 주된 내용은 조선 역대 사대부들의 행적과 사적 가운데 전고에 도움이 될만한 것과, 기문(奇聞)·이견(異見) 등의 사실을 194칙에 걸쳐 정리한 것이다.

내용

내용은 모두가 야사류의 기록으로, 사대(事大)·외교·관방제도(官房制度)와 육조(六曹)·옥당(玉堂)·사관(四館)·호당(湖堂)·경연(經筵)·공신(功臣)·과거(科擧)·시호(諡號)·역관(譯官) 등에 관한 설화와 인물 기사, 그리고 역대 명사들의 출세 연령표 등이 수록되어 있다.

책머리에 저자의 소인(小引)이 첨부되어 있다. 각각의 기록들은 그 소인에서 밝혔듯이 그때그때 생각나는 대로 기록하여 모은 것이어서 수록에 있어 뚜렷한 계통성은 발견되지 않는다.

의의와 평가

글 가운데 “우리나라에서 가장 중히 여기는 것은 이조낭청……. ”이라든가, “국초에…….”, “국속이…….” 등과 같은 표현들을 종종 찾아볼 수 있는데, 이 가운데 정사에서는 확인할 수 없는 내용들이 포함되어 있어 참고가 된다.

특히 “기묘년(1519)에 선비들이 패한 뒤에 인가에서 『소학(小學)』과 『근사록(近思錄)』을 말하기를 기피하고, 자제들에게 금지시켜서 배우지 못하게 하였다. ……”는 등의 기록은 당시 시대 분위기를 이해하는 데 적지않은 도움이 된다.

허균에 대한 연구는 최근 활발히 이루어지고 있으나 기인기서(奇人奇書)라고 불러오면서도 이 저술에 대한 구체적인 연구는 아직 보고되지 않고 있다.

참고문헌

『성소부부고(惺所覆瓿藁)』
관련 미디어 (1)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