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년필독 ()

목차
관련 정보
유년필독
유년필독
문헌
1907년 현채가 초등학교의 역사와 지리 교육을 위하여 편찬한 교과서.
목차
정의
1907년 현채가 초등학교의 역사와 지리 교육을 위하여 편찬한 교과서.
내용

4권 2책. 휘문관(徽文館)에서 발행하였다. 국한문 혼용체이며, 한자에는 한글토를 달아놓았다. 총 132과(課)로 구성되어 있다.

책머리의 범례를 통하여 살펴본 이 책의 간행목적은, 애국사상의 고취를 위주로 하여 역사·지리교육을 통하여 민족의 전통적 주체성을 확립시키고 나아가서는 새로운 세계사정을 익혀 국제경쟁에서 자립할 수 있는 국민을 교육함에 두고 있다.

이에 따라 책의 내용은 우리 나라의 역사·지리와 세계 사정을 개괄, 설명, 소개한 글로 엮어져 있다. 유년용 교과서로서 그 대상이 아동에 한한 것으로 잘못 이해되기 쉬우나, 편찬자의 의도는 장년과 노년층까지를 포함한 전국민을 대상으로 한 것이라 할 수 있다.

역사에 나타난 을지문덕·계백·성충·양만춘·이원익·임경업·정충신·정약용·김덕령·정기룡·이순신 등의 행적을 보여주면서 애국정신을 고취시키고자 하였으며, 자강(自强)의 도(道)로써 국가의 역량을 키우려는 의지를 갖게 하고, 자주·자립의 정신을 일깨우고자 하였다.

또한, 나라를 보전하는 데 힘쓸 것을 전하고, 임진왜란·병자호란 등의 외침과 이괄의 난·홍경래의 난·임오군란·갑신정변·갑오경장 및 을사조약 등의 불행한 역사적 경험에 비추어 민족의 잘못을 회개할 것을 말하고 있다.

그 밖에도 <독립가>·<혈죽가> 등의 노래를 실어 애국에 관한 강한 정서와 정열을 유발하고자 하였다. 이 책의 여러 곳에 나타나고 있는 국가사상은 국가의 주인이 국민이며 국가의 흥망성쇠는 국민에게 달려 있다는 근대국가의 이념을 강조하고 있다.

현채는 ≪유년필독≫을 교재로 사용할 때 필요한 지침서가 되는 교사용의 ≪유년필독석의 幼年必讀釋義≫를 개발하여 효율적인 교육성과를 위하여 노력하였다.

이 책은 당시 사립학교에서 널리 사용되었으며 유년부터 노인까지 전국민이 애독한 국민적 교과서였다. 그러나 자주·독립·애국사상의 고취를 목적으로 간행된 반일적이고 민족주의적인 교과서라는 이유로 1909년 5월에 일제로부터 발매금지를 당하였다.

이 때 금서로 된 여러 책 가운데에서 압수된 부수가 가장 많았던 것으로 보아도 독자층의 넓은 범위와 독자의 열기를 알 수 있다. 1977년에 아세아문화사에서 ≪한국개화기교과서총서≫로 영인 출간되었다.

참고문헌

『개화기의 교과용도서』(강윤호, 교육출판사, 1975)
『한국개화교육연구』(손인수, 일지사, 1980)
관련 미디어 (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