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광봉 ()

고려시대사
인물
고려 후기에, 동지밀직사사, 첨의평리, 삼사사 등을 역임한 문신.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미상
본관
함풍(咸豐)|함평(咸平)
출생지
미상
주요 관직
상호군|동지밀직사사(同知密直司事)|첨의평리(僉議評理)|삼사사(三司事)
정의
고려 후기에, 동지밀직사사, 첨의평리, 삼사사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함풍(咸豐)·함평이씨(咸平李氏) 시조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314년(충숙 1) 4월 상호군으로서 사신이 되어 원나라에 가서 연호를 고친 것을 축하하고 돌아왔다.

충숙왕이 즉위하자 얼마 동안은 상왕인 충선왕이 원나라에 있으면서 국가의 모든 일을 전지(傳旨)로써 행하였는데, 권한공(權漢功) · 채홍철(蔡洪哲) · 최성지(崔誠之) 등과 더불어 상왕을 보좌함을 기화로 매관매직 등 악행을 일삼고 공부(貢賦)를 균등하지 않게 매겨, 백성들로부터 원망을 듣고 충숙왕의 미움을 받게 되었다.

1319년 2월 동지밀직사사(同知密直司事)가 되었으며, 이듬해 4월 첨의평리(僉議評理)에 올랐다. 1321년 충선왕이 티베트[吐蕃]로 유배되자 드디어 충숙왕이 권한공 · 채홍철과 함께 순군옥에 가두었다가 매를 때려 섬으로 내쳤는데, 섬으로 가지 않고 홍주(洪州: 지금의 충청남도 홍성) 경계에 모여 다니며 백성들을 괴롭혔다.

이 문제로 충숙왕을 원망하여 민지(閔漬) · 권한공 · 채홍철과 더불어 심양왕 왕고(瀋陽王 王暠)의 심복이 되었으며, 심양왕을 왕으로 추대하는 일에 앞장서서 백관들로 하여금 원나라 중서성에 올릴 글에 서명하기를 재촉하였으나 실패하였다. 1324년 4월 삼사사(三司使)의 직을 맡아보았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고려사절요(高麗史節要)』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