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 ()

목차
인문지리
지명
함경남도 이원 지역의 옛 지명.
이칭
이칭
시리(時利), 정천질간(井泉叱澗), 아사현(阿沙縣)
목차
정의
함경남도 이원 지역의 옛 지명.
내용

본래 옥저의 옛 땅이었는데, 고구려 때 시리(時利)라 하였다. 551년(진흥왕 12) 신라의 영토가 되어 이곳에 산성을 쌓고 마운령(摩雲嶺)에는 순수비를 세우고 이곳을 정천질간(井泉叱澗)이라 하였다. 발해 때에는 남경부(南京府)에 속하였고, 발해가 멸망한 뒤에는 오랫동안 여진족의 근거지가 되었다.

고려 성종 때 수복하여 아사현(阿沙縣)이라 하였으며, 그 뒤 다시 여진에게 점유되었다. 1107년(예종 2) 윤관(尹瓘)의 북벌에 의하여 9성을 쌓고 복주(福州: 지금의 단천군)에 소속시켰다가 다시 여진에 돌려주었고, 1258년(고종 45)부터 약 100년간 몽고의 쌍성총관부에 속하였다.

1356년(공민왕 5) 수복하여 복주에 소속시켰으며, 이성보(利城堡)를 두고 통치하다가 1436년(세종 18)단천군의 마운령 이남 및 북청부(北靑府)의 동쪽 다보사(多甫社) 이북의 땅을 분할하여 이성현을 설치하였고, 정조 때 지금의 이름인 이원현(利原縣)으로 고쳤다. 1895년(고종 32) 군으로 승격시켰다.

윤관이 9성을 쌓은 뒤 마운령관(摩雲嶺關)은 해안지방 국경초소의 구실을 하였다. 조선시대에는 북쪽의 단천과 남쪽의 북청을 군사ㆍ교통상으로 이어주었다. 성문·진조봉봉수(眞鳥峰烽燧)가 해안지방에 설치되었으며, 보발(步撥)로 나하동(羅下洞)·시리(施利)·곡구(谷口) 등에 참(站)이 있었다.

조선시대에는 이곳에서 철이 생산되었다. 명승유적으로는 쌍암해안(雙巖海岸)·한당사(閑堂寺)·반룡사(盤龍寺) 등이 있다.

참고문헌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
『증보문헌비고(增補文獻備考)』
『여지도서(輿地圖書)』
『함경남도지』(함경남도지편찬위원회, 1968)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