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의용단 ()

목차
관련 정보
25의용단
25의용단
국방
유적
문화재
부산광역시 수영구에 있는 조선후기 임진왜란 당시 전사한 25인을 모신 석단.
목차
정의
부산광역시 수영구에 있는 조선후기 임진왜란 당시 전사한 25인을 모신 석단.
내용

1972년 부산광역시 기념물로 지정되었다. 임진왜란 때 수영성전투에서 순절한 수군과 성민 25명을 모신 곳이다.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경상좌수사 박홍(朴泓)은 목숨을 유지하기 위하여 성을 버리고 도망갔다.

이 때 경상좌수영의 수군 · 성민 25명은 죽기를 맹세하고 유격전으로 대항하였다. 이들 25명의 사적이 드러난 것은 1609년(광해군 1) 동래부사 이안눌(李安訥)이 지방민의 청원에 따라 25명의 사적을 채록하여 정록(旌錄 : 공을 표창하여 기록함.)에 싣고, 그 집에 ‘義勇’ 두 자를 써 붙여 25명의 충의를 선양한 데서 비롯되었다.

그 뒤 순조 때 동래부사 오한원(吳翰源)은 그들 후손에게 역의 의무를 면제시켜 주고 포상하였다. 1853년(철종 4)에는 경상좌수사 장인식(張寅植)이 지금의 수영공원 안에 이들의 사적을 기리는 비를 세우고 의용단이라 이름하고 봄 · 가을 제사를 지냈다.

이러한 의용단의 사적은 장인식이 글을 짓고, 전 승지 이형하(李享夏)가 글을 쓴〈수영의용단비명 水營義勇壇碑銘〉에 잘 나타나 있다. 일제강점기 때는 수영기로회(水營耆老會)가 제사를 주관하였다.

1974년 9월∼12월부산시에서 대규모 정화공사를 하여, 비석단 3개와 의용제인비(義勇諸人碑) 제25기를 건립하고, 내삼문 1동을 세우고 한식으로 담장공사를 하였다. 지금은 수영고적민속보존회에서 맡아 관리하고 있다.

참고문헌

『부산의 문화재』(부산직할시, 1993)
관련 미디어 (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