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귀날도끼

선사문화
유물
신석기시대에 나타나 청동기시대에 많이 사용된 한쪽 면만 떼거나 갈아서 날을 이룬 도끼.
이칭
이칭
단인석부(單刃石斧), 단인돌도끼, 유단석부(有段石斧), 턱자귀, 편인석부(片刃石斧), 편인돌도끼
목차
정의
신석기시대에 나타나 청동기시대에 많이 사용된 한쪽 면만 떼거나 갈아서 날을 이룬 도끼.
내용

단인석부(單刃石斧: 단인돌도끼), 유구석부(有溝石斧), 유단석부(有段石斧: 턱자귀), 편인석부(片刃石斧: 편인돌도끼)라고도 한다. 간석기〔磨製石器〕의 하나이다.

마제석부는 인부(刃部)의 형태에 의해 양인(兩刃)과 단인(單刃)으로 구분된다. 단인은 인부를 대칭을 이루게 마연한 양인과는 달리, 한쪽을 직선 또는 호선으로 마연하고 반대쪽은 석기의 원면(原面)을 그대로 두거나 편평하게 마연하는 것이다.

이러한 단인수법은 석부 외에도 반월형석도(半月形石刀)의 인부제작에도 적용되었다. 석부는 기능에 의해 도끼(axe)와 자귀(adze)로 구분된다. 도끼는 무기로 쓰이거나 나무의 벌채(伐採)·절단(切斷)·절개(切開)용으로 쓰인 반면, 자귀는 도끼로 절단, 절개된 재목을 깎거나 다듬어서 기구(器具)나 구조물용(構造物用) 목재를 제작하는 도구이다.

이러한 석부의 용도에 따라 기능적 효율을 높이기 위해 자연히 도끼는 인부단면이 대칭인 양인으로, 자귀는 비대칭인 단인으로 제작된다.

이렇게 볼 때, 양인석부와 단인석부의 개념을 각각 인부의 양면과 한면을 마연한 석부라는 뜻으로 이해하기보다는, 인부의 단면이 각각 대칭과 비대칭의 형태로 된 석부로 구분해 정의함이 타당하다. 왜냐하면 단인석부 중에는 인부 양쪽을 모두 정교하게 마연해 비대칭의 인(刃)을 만들기 때문이다.

단인석부는 단면이 비대칭이기 때문에 양인의 도끼와는 착병법(着柄法)이 다르다. 양인석부는 인선(刃線)과 목병선(木柄線)이 평행을 이루지만 단인석부는 직각을 이룬다. 일본 야요이시대(彌生時代, 기원전 300∼기원후 300년)의 주거지에서 착병된 채로 발견된 예가 있다.

단인석부는 형태와 크기에 따라 명칭이 다양하다. 민무늬토기문화기에 한반도의 전역에서 사용된 대·소형의 석착(石鑿)과 북한학자에 의해 ‘턱자귀’라 불리는 석부 및 주로 남한지역에서 많이 발견되는 유구석부·유단석부가 모두 단인석부이다.

이 단인석부는 학자에 따라서 끌·대팻날·단인주상석부(單刃柱狀石斧)·소형주상석착(小形柱狀石鑿) 등 보다 세분된 명칭이 사용되기도 한다.

의의와 평가

단인석부는 신석기시대에 세계 전역에서 사용되었다. 시베리아 신석기시대의 단인석부 전통을 이어받은 것이 우리나라 빗살무늬토기문화기(서기전 4000∼1000년경)의 석착이다.

민무늬토기문화기(서기전 1000∼1년) 우리나라에서 발굴되는 유구석부·석착·턱자귀·유단석부는 중국 화남(華南)·동남아시아·태평양지역에 널리 분포한 남방계(南方系) 석기라고 생각되며, 중국의 신석기시대 앙소문화기(仰韶文化期, 서기전 4000∼서기전 2000년) 이래의 전통을 이어받은 것으로 농경의 전파통로를 따라 한반도에 전파되었을 것으로 보인다.

중국 신석기시대에 있어서 단인석부의 성행은 도작농경문화(稻作農耕文化)에서 비롯되었다. 우리나라의 단인석부도 한반도 서부지방의 도작농경지대에 밀집된 분포를 보이고 있으며 후기에 이르러 도작농경과 함께 한반도 전역에 확산된 것으로 보인다. 즉, 한국 팽이형토기 분포지역에서 발굴되는 자귀날도끼는 쌀과 함께 도작농경문화가 중국에서 유입되면서 전파되었을 개연성이 높은 것이다.

단인석부는 청동제 자귀의 출현 후에도 계속 성행하였다. 서기전 300년을 전후해 우리 나라의 청동기문화와 함께 일본에 전파되었으며, 철제 자귀의 출현으로 소멸되었다.

참고문헌

「전남지방 출토 마제석부에 대한 연구」(김경칠, 『한국상고사학보』제25호, 1997)
『한국사』2(국사편찬위원회, 1997)
「강원지방의 마제석부」(노혁진, 『한림대학교논문집』2집, 1984)
「유구석부(有溝石斧)에 대한 일고찰(一考察)」(노혁진, 『역사학보(歷史學報)』89, 1981)
『한국고고학개설(韓國考古學槪說)』(김원룡, 일지사(一志社), 1979)
『한국사』1(국사편찬위원회, 1976)
『日本の考古學 Ⅲ-彌生時代-』(和島誠一 編, 河出書房新社, 1978)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