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종호 ()

유교
인물
일제강점기 때, 파리장서를 전달하는 역할을 수행하였으며, 「이기변」, 「격몽소편」, 「종자론」 등을 저술한 학자 · 독립운동가.
이칭
한조(漢朝)
뇌헌(磊軒)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875년(고종 12)
사망 연도
1954년
본관
서원(西原)
출생지
경상북도 성주군 수륜면 수성동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일제강점기 때, 파리장서를 전달하는 역할을 수행하였으며, 「이기변」, 「격몽소편」, 「종자론」 등을 저술한 학자 · 독립운동가.
개설

본관은 서원(西原). 자는 한조(漢朝), 호는 뇌헌(磊軒). 아버지는 정재설(鄭在卨), 어머니는 재령이씨(載寧李氏)이다. 중부(仲父) 정재기(鄭在夔)는 파리장서사건(巴里長書事件) 당사자의 한 사람으로서 피체되어 옥고로 사거했다.

경상북도 성주군 수륜면 수성동 갖말[枝村]에서 정구(鄭逑)의 14대손으로 태어났다. 일찍이 중부 밑에서 학문을 시작하여 결혼 후에는 장인인 노상익(盧相益)과 처숙인 노상직(盧相稷)으로부터도 배웠다.

생애 및 활동사항

파리장서사건 때는 그 본문(本文)을 지금의 칠곡군에 있는 장석영(張錫英)으로부터 대구의 윤상태(尹相泰)에게 전하는 일을 맡았었다.

일본경찰이 기미를 알아차리고 수배 중이어서 무척이나 어려운 일이었으나 옷솔기 속에 감추어 전달할 수 있었으며, 그 사건으로 인하여 중부가 체포되어 모진 고문 끝에 사거한 후 정종호도 체포되어 6개월의 옥고를 치루었다. 이 후 망국의 시름을 안고 산중에서 학문에만 전념하다가 나와 많은 제자를 길러냈다.

성리학을 깊이 파고들었으며, 「이기변(理氣辨)」·「대학정심장존양성찰변(大學正心章存養省察辨)」·「인자도(仁字圖)」·「온고지신론(溫故知新論)」·「종자론(種蔗論)」 등을 비롯한 많은 저작이 있으며, 특히 「격몽소편(擊蒙小編)」은 정종호의 대표작으로서 높이 평가 받고 있다. 정종호가 죽자 유림장(儒林葬)이 치루어졌고, 선생(先生)으로 불리게 되었다. 저서에는 『뇌헌문집(磊軒文集)』이 있다.

참고문헌

『뇌헌문집(磊軒文集)』
『화강문집(華岡文集)』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