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의 맥박 ()

목차
관련 정보
조선의 맥박 / 양주동
조선의 맥박 / 양주동
현대문학
문헌
문예공론사에서 양주동의 시 「산넘고 물너머」 · 「기몽」 · 「조선의 맥박」등을 수록하여 1932년에 간행한 시집.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문예공론사에서 양주동의 시 「산넘고 물너머」 · 「기몽」 · 「조선의 맥박」등을 수록하여 1932년에 간행한 시집.
개설

A4판. 126면. 1932년 평양의 문예공론사(文藝公論社)에서 간행하였다. 권두에 저자의 사진과 자서가 있고, 본문 앞 간지에 임용진(任用璡)의 그림 「묵상(默想)」이 실려 있다. 저자의 자서에 따르면 1922년에서 1932년 사이인 10년간의 작품으로 모두 53편의 시가 3부로 나누어져 수록되어 있다.

이 시집에는 51편의 창작시 외에 『시전(詩傳)』에서 번역한 「한길 우에 서서」(정풍, 정대노)와 「나물」(주남, 권이편)의 2편이 포함되어 있다.

내용

제1부 ‘영원한 비밀’에는 「산넘고 물너머」 등 23편, 제2부 ‘조선의 맥박’에는 「나는 이나라 사람의 자손이외다」 등 14편, 제3부 ‘바벨탑’에는 「기몽(記夢)」 등 16편이 실려 있다. 저자는 스스로 제1부의 시들은 ‘청춘기의 정애(情愛)를 주제로 한 것’이라 하였다.

제2부는 ‘사상적이고 주지적인 것’, 그리고 제3부는 ‘사색적·반성적인 경향을 띤 것’이라 하여 각 부의 성격을 설명하였다. 그래서 제1부의 시들은 「소곡(小曲)」(제1부의 소곡)에서 보는 것과 같은 연가풍의 서정시로서 3·4음수를 바탕으로 한 7·5조가 주조를 이루고 있다.

제2부의 시는 우리의 현실을 읊은 것인데 여기서부터는 내재율에 치중하거나 의식적으로 음수율을 무시한 자유분방한 표출이 시도되었음을 표제시 「조선의 맥박」에서 읽을 수 있다. 제3부의 시에서는 주로 삶과 죽음의 문제가 좀더 자유로운 기법으로 다루어졌다. 「소곡」(제3부의 소곡)과 같은 것이 그 예이다.

의의와 평가

전체적으로 볼 때 이 시집은 시의 형상화라는 측면에서 성공하였다고는 할 수 없으나 제1부의 형태적 시도와 제2부의 민족의식은 주목할 만한 것이다.

저자는 1920년대 후반 민족주의 문학파와 계급주의 문학파의 대립 속에서 표면적으로는 절충주의적인 입장을 취하기는 하였으나 비교적 민족주의 문학파에 가까운 성향을 지녔다고 볼 수 있다. 그러나 그의 민족의식은 매우 추상적·관념적이어서 구체적 상황 인식이나 이념 확립에 거리가 있는 것이었다.

관련 미디어 (2)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