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업사명 청동북 ( )

목차
관련 정보
공예
유물
문화재
고려시대의 금고.
이칭
이칭
죽주 봉업사 정우오년명 반자
국가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봉업사명 청동북(奉業寺銘 靑銅金鼓)
지정기관
문화재청
종목
보물(1973년 12월 31일 지정)
소재지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연세로 50 (신촌동, 연세대학교 박물관)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고려시대의 금고.
내용

1973년 보물로 지정되었다. 경기도 안성시 죽산면 전(傳) 봉업사지에서 출토되었다. 고려시대 금고로서는 보기 드문 대형(大形)인 것이 특이하며, 또한 금고 표면의 의장 문양도 독특하다.

그러나 주조된 상태나 무늬가 복잡, 섬약하여 시대적 추이를 보여주고 있다. 중앙부에는 세선으로 조식한 삼중의 8엽 능화(菱花) 속에 아홉개의 연자(蓮子)가 들어 있는 커다란 자방(子房)을 중심으로 쌍사(雙絲)를 두른 태선이 원곽을 이루었고, 그 둘레에 24판으로 이루어진 연판(蓮瓣)이 촘촘하게 둘려져서 커다란 연화문을 구성하였다.

그 둘레에 다시 쌍사를 두른 태선이 좀 더 넓게 둘려져서 외구(外區)와 구분하였다. 표면 주연(周緣)에도 쌍사를 두른 태선으로 둘려졌는데 그 안쪽으로 여의두문이 촘촘하게 둘려 장식되었고, 넓은 공간에 가느다란 선으로 도드라지게 나타낸 유운문(流雲文)이 시문되었다.

측면에는 도드라진 횡대(橫帶)를 돌리고 그 위에 원공(圓孔)을 갖춘 세 개의 고리가 등간격으로 배치, 고착되어 있다. 측면에는 1행 47자의 명문이 음각되어 있는데, ‘貞祐五年歲在丁丑名字沙門粲謙住于此竹州奉業寺發愿鑄成印(정우5년세재정축명자사문찬겸주우차죽주봉업사발원주성인)’이라는 내용으로 미루어보아 1217년(고종 4)에 제작되어 봉업사에 속하였던 것임을 알 수 있다.

참고문헌

『국보』공예(진홍섭 편, 예경산업사, 1985)
『한국금속공예』(진홍섭, 일지사, 1980)
『한국금석유문』(황수영, 일지사, 1978)
관련 미디어 (1)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