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녕초등학교 ()

창녕국민학교
창녕국민학교
단체
경상남도 창녕군 창녕읍 말흘리에 있는 공립초등학교.
이칭
이칭
창락초등학교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경상남도 창녕군 창녕읍 말흘리에 있는 공립초등학교.
연원 및 변천

1905년 6월 1일 읍내 교리에 있는 이문재(以文齋)에서 군립 남창학교(南昌學校)로 설립되었고, 1910년 6월 공립창녕보통학교, 같은 해 11월 창녕공립보통학교로 교명이 변경되었다. 1913년에는 제1회 졸업생 7명을 배출하였고, 1921년 수업연한이 6년으로 연장되었다.

1924년 현재의 위치로 교사를 신축 이전하였으며, 1938년 창녕읍내공립심상소학교, 1941년 창녕읍내공립국민학교, 1946년 창녕국민학교로 개칭되었다. 1977년에는 특수학급 1학급을 설치하였고, 1982년 병설 유치원을 개설하여 2학급 80여 명의 원아가 있었으나, 2009년에 폐원되었다. 1996년 창녕초등학교로 개칭되었다가, 2007년 3월 창락초등학교와 통폐합되었다.

기능과 역할

1981년 문교부 지정 새마을 우수학교로 선정되었으며, 1989년에는 도 지정 도서관 우수학교로 선정되었다. 1990년에는 도 지정 과학교육 시범학교를 운영하였고, 1996년에는 도 지정 교통안전 시범학교를, 1998년∼1999년에는 교육부 지정 인성교육 자율시범학교를 운영하였다. 이후에도 2001년교육인적자원부 지정 인성교육 시범학교, 2003년 경상남도교육청 지정 발명교육 시범학교, 2005년 경상남도교육청 지정 도덕과교육 연구학교, 2007년경상남도교육청 지정 운동종목(양궁) 시범학교, 2008년 경상남도교육청 지정 교원능력개발평가 선도학교, 2009년 경상남도교육청 지정 학교회계시스템 선도학교 및 디지털교과서 연구학교(1,2차년도)로 선정되었으며, 2011년에는 사교육절감형 창의경영학교를 운영하였다.

2013년 현재 ‘새롭게 생각하고, 남을 배려하는 미래 리더 창녕 어린이’ 육성을 비전으로 ‘바르게 생각하는 어린이(도덕인), 스스로 공부하는 어린이(자주인), 창의력을 키우는 어린이(창의인), 쾌활하고 건강한 어린이’를 교육목표로 삼고 있으며, 이를 위해 바르고 튼튼한 기초 기본 교육, 자기수업 브랜드 가치 확산, 나라를 생각하는 마인드 추구 등의 중점교육 활동을 추진하고 있다. 그리고 특색교육 활동으로 미래리더 육성을 위한 창의·인성·건강 마일리지, 공통 동아리 마일리지, 특색 동아라 마일리지와 같은 드림마일리지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학생활동으로는 양궁부의 활동이 대표적이다. 1987년 2월 창녕학생체육관을 개관한 이래, 양궁부는 그 해 5월 전국소년체육대회 양궁 부분에서 우승하였고, 2006년과 2007년에는 제35∼36회 전국소년체육대회에서 양궁부 우승 2연패를 달성하였다.

현황

2009년 2월 28일에는 민자유치사업으로 체육관과 본관 4층 건물을 완공하였고, 4월 25일과 26일에는 개교 100주년 기념행사를 개최하였다.

2013년 현재 특수학급 2학급을 포함하여 총 22학급에 466명(남 250, 여 216)의 학생이 재학하고 있으며, 2월 14일 제100회 졸업을 거쳐서 총 13,604명의 졸업생을 배출하였다. 2009년 제34대 오석출 교장이 취임한 이래, 하선미 교감을 포함하여 총 58명의 교직원이 재직하고 있다.

참고문헌

창녕초등학교(www.changnyeong.es.kr)
경상남도 창원교육청(www.educw.go.kr)
관련 미디어 (1)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