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 ()

자연지리
지명
백두산(2,744m) 정상에 있는 칼데라호.
이칭
이칭
용왕담(龍王潭), 대지(大池)
정의
백두산(2,744m) 정상에 있는 칼데라호.
개설

함경북도 무산군과 혜산군 및 중국 동북 지방 길림성(吉林省)에 걸쳐 있으며, 북한의 천연기념물 제351호(지리 부문)로 지정되어 있다.

명칭 유래

일명 용왕담(龍王潭)이라고도 하는데, 화구벽(火口壁)에 오봉(五峯)이 병풍처럼 빙 둘러서 있고, 오색으로 물든 화구벽이 거꾸로 비치고 있는 검푸른 물속에서는 금방이라도 용왕이 위엄을 부리면서 나타날 것만 같다. 『북새기략(北塞記略)』에는 “백두산마루가 꺼져 대택(大澤)이 되었다.”라고 기록되어 있다. 중국에서는 ‘큰 바다와 서로 통해있는 눈’이란 뜻으로 해안(海眼)이라고도 하고 하였다.

『대동여지도(大東輿地圖)』를 비롯한 고지도 및 문헌에는 대지(大池)라고 되어 있다. 1764년(영조 40) 박종(朴琮)은 백두산을 탐승한 기행문 『백두산유록(白頭山遊錄)〉에서 “석봉이 늘어선 것이 병풍을 두른 것 같고 높이 솟은 것이 군자와 같은데, 그 복판에 큰 못이 고여 있다.

움푹 꺼져 들어가기를 천길이나 되며 물이 독에 있는 것 같아서 엎드려 보면 무서워서 몸이 떨리고, 검푸르게 깊은 것이 잴 수 없으며 땅 구멍에 통할 것만 같다. 얼음이 수면을 덮었는데 열린 곳은 겨우 4분의 1이며 빛은 푸른 유리와 같고, 석문(石紋)이 영롱하여 사면의 그림자가 비치며 얼음이 엷어서 거울 같다.”고 천지를 묘사하고 있다.

자연환경

둘레는 약 13㎞, 면적은 약 9.2㎢이고, 수면은 해발 2,155m이며 최심부의 깊이는 312m에 달한다. 1931∼1932년에 천지를 답사ㆍ조사한 바 있는 유명한 독일의 지리학자 라우텐자하(Lautensach)는 수심이 442m 이상인 것으로 보고 천지를 세계 10대 호수 중 하나로 꼽았다.

호반으로 내려가는 데는 화구벽 남쪽의 불멱[火項]이라고 하는 파구를 통하는 길밖에 없다. 높이는 400m에 불과하나 경사가 심하고 크고 작은 부석(浮石)이 깔려서 내려가는 데 30분을 요한다. 내려서면 약간의 평탄한 땅이 있을 뿐, 그 밖에 다른 곳은 거의 발 붙일만한 땅도 없이 절벽이 바로 호수에 임하고 있다.

북쪽의 차일봉(遮日峰, 2,635m) 동쪽이 터져서 물이 흘러나가는데 이것이 소위 천지의 화구뢰(火口瀨)이다. 이 화구뢰는 ‘달문’이라 부르며, 물은 흘러내려서 약 700m 정도 북류한다.

이 물이 천상수(天上水, 또는 만강)이며 용암벽에 걸려서 높이 50m의 비룡폭포(飛龍瀑布)를 이루면서 떨어져 협곡을 만들어 멀리 중국의 송화강(松花江)의 수원이 된다. 그 하류는 탕수장(湯水場)이라 하고 이곳저곳에서 수온 46∼73℃ 가량의 온천이 솟아난다.

온천은 호반에서도 두세 군데 솟아나는데, 비류봉 아래 호반에서는 수온 26∼38℃ 가량의 온수가 솟아나오고 있다. 호수의 표면 수온은 9.6℃(1942년 8월 1일 관측)이며, 10m 깊이에서는 7.5℃, 20m 깊이에서는 7.2℃를 나타냈다.

형성 및 변천

백두산의 화구가 함몰에 의하여 칼데라(caldera)가 되었고, 여기에 융설수·우수 등이 고여 호수가 되었다.

현황

1960년 이래 북한에서 어류를 방류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동물 서식에 대해서는 문헌이나 구전(口傳)에 노루·사슴·곰·매 등을 본 것으로 되어 있고, 호반의 조촐한 풀밭이 여름철에는 오색의 화원이 되어 동물들이 모여들어 포수들이 그 길목을 지키다 쉽게 잡았다는 일화도 전한다. 2007년 10·4 선언에서 남북한이 백두산 관광에 대한 협약을 맺었으나 경색된 남북관계 때문에 실현되지 않고 있으며 중국을 우회하여 관광이 이루어지고 있다.

천지의 소유와 관련하여 북한은 6·25 전쟁을 거치면서 북한과 중국 간에 1962년 국경협약에서 천지의 분할협정이 체결돼 천지의 절반을 중국에 할양한 것으로 밝혀져 민족의 분노를 자아내게 했다. 여기에 더해 중국은 백두산을 중국의 대표적인 상징물로 만들려는 시도를 계속하고 있다. 백두산 관광의 편의를 위해 북한 쪽에서 1989년 6월에 백두산 중턱 백두교에서 향도봉까지 2㎞ 구간에 ‘지상궤도식 삭도’(향도봉호)를 설치 운행하고 있는데 승차인원은 100명이고 천지까지 오르는 시간은 7분 정도이다. 최근에는 향도봉에서 천지(1.3㎞)간을 연결하는 공중케이블카를 건설하여 2007년 완공하였고, 이 케이블카는 4인실 객실 20개로 구성되어 있으며 1회 정원은 80명으로서 왕복시간은 8분정도 소요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해발고도가 높고 수심이 깊으며, 물이 맑고 수온도 낮아서 플랑크톤의 생산이 빈약하다. 이제껏 생물이 없다고 알려졌던 천지에는 고등동물인 산천어를 비롯하여 식물성 떠살이생물과 벌레류, 물속식물, 물고기와 개구리도 발견되고 있다.

참고문헌

『백두산』(박찬교, 한겨레신문사, 1993)
『백두산』(김성덕, 가정문고사, 1978)
『한국의 화산지형』(김도정, 지리학회보, 1973)
『함경북도지』(함경북도지편찬위원회, 1970)
『한국대관』(동아출판사, 1964)
관련 미디어 (2)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