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성 ()

목차
인문지리
지명
강원도 철원지역의 옛 지명.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강원도 철원지역의 옛 지명.
내용

원래 고구려의 철원군(鐵圓郡, 또는 毛乙冬非)이었는데, 757년(경덕왕 16)철성군으로 고쳤다. 그러나 10세기 초에 이르러 이 지역은 궁예(弓裔)의 활동무대가 되어, 옛 고구려의 땅을 약취하고, 901년 자립하여 송악(松嶽)을 수도로 정하고 국호를 후고구려(後高句麗)라 하고 왕이 되었다.

904년 국호를 마진(摩震)이라 고치고, 수도를 철성으로 옮겼다가, 2년 뒤에는 국호를 태봉(泰封)이라고 고쳤다. 차차 국가체제도 정비되고 국력도 증진되자, 궁예는 교만하여지며 횡포도 극심하게 되어 민심이 이탈되어 갔다. 918년왕건(王建)이 고려의 건국자가 되어 수도를 송악으로 옮기고, 이곳 철성은 동주(東州)라 칭하게 되었다. 즉, 904년에서 918년까지 철성은 마진ㆍ태봉의 수도였다.

995년(성종 14) 동주에 단련사(團練使)를 두었으며 그 뒤 현ㆍ군ㆍ목 등을 거쳐 1310년(충선왕 2)철원도호부(鐵原都護府)가 되었다. 조선시대에도 계속 철원도호부였고 1434년(세종 16)경기도에서 강원도로 이관되었다. 그 뒤 500년간 큰 변동이 없다가 1914년 행정구역개편 때 삭녕군(朔寧郡)의 일부를 합쳐 새로운 철원군이 편성되었다.

참고문헌

『삼국사기(三國史記)』
『고려사(高麗史)』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