첩해신어문석 ()

언어·문자
문헌
조선후기 왜학 역관 김건서가 왜학 역관들의 일본어 학습을 위하여 1796년에 편찬한 교재. 일본어학습서.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조선후기 왜학 역관 김건서가 왜학 역관들의 일본어 학습을 위하여 1796년에 편찬한 교재. 일본어학습서.
서지적 사항

사역원에서 간행하였다. 목판본. 12권 4책.

편찬/발간 경위

이 책은 일본과의 왕복문서가 평가명(平假名)이 아닌 진자(眞字)의 초서체(草書體), 즉 진가명(眞假名)의 초서체인 초가명으로 쓰이기 때문에, 왜학 역관들에게 이에 대한 학습을 필요로 하여 편찬된 것이다.

내용

『중간첩해신어』의 일본문자 본문대자(本文大字)를 왜서의 초자(倭書草字), 즉 일본의 한자 카나를 초체(草體)로 써 놓은 것이다. 이 책의 범례에 의하면 문식(文識)이 있는 일본인과 반복하여 어려운 것을 묻고, 구절마다 증석(證釋)을 붙여 오랜 세월에 걸쳐 이루어졌다고 한다. 『중간첩해신어』에서 한글로 씌인 부분인 발음이나 언해 부분을 빼고 본문만을 적어 놓았기 때문에 권수는 『중간첩해신어』와 동일한 12권이지만, 책의 분량은 줄어들었다.

앞에 8개로 구분하여 설명한 범례가 나오고 이어서 권1부터 본문이 시작되는데, 그 편목은 『중간첩해신어』와 마찬가지로 권1이 ‘여대관초상집’(與代官初相接), ‘송사선문정’(送使船問情), 권2가 ‘다례강족’(茶禮講定), ‘다례문답’(茶禮問答) 등으로 되어 있다. 본문은 모두 초서로 쓰이어 있으며, 권10은 상중하로 나뉘어 있다.

권10하의 끝에 ‘이려파진자반자병록’(伊呂波眞字半字竝錄), ‘이려파토자’(伊呂波吐字), ‘이려파합자’(伊呂波合字), ‘이려파진자초자병록’(伊呂波眞字草字竝錄), ‘간격어록’(簡格語錄)이 붙어 있다. 모두 『중간첩해신어』에 보이는 것이나, 『중간첩해신어』에 있는 ‘이려파반자수상통(伊呂波半字竪相通)’과 ‘이려파반자횡상통(伊呂波半字橫相通)’은 빠져 있다.

이 책의 끝에 붙어 있는 이로하(伊呂波)의 각 글자(진자, 초자, 토자, 합자)들은 다양한 자체(字體)를 보인 것이다. 한글은 이 ‘이로하’의 부분에만 보인다. 일본 글자의 음은 각 글자체의 오른쪽에 한글로 표시하였고, 왼쪽에는 그 글자체의 원자(原字)인 한자나 또는 한글로 그 의미를 풀이하고 있다.

본문은 『중간첩해신어』처럼 구나 문장을 가운데에 ○으로 표시하여 구분하지 않고, 단지 각구나 문장의 오른쪽에 작은 동그라미로 표시하여 구분하여 놓았다. 이 책은 서울대학교 규장각 등에 몇 질이 전하고 있다. 그리고 1963년에 일본 경도대학 문학부 국어국문학연구실에서, 또 1990년에 홍문각에서 각각 영인하였다.

참고문헌

『사역원왜학연구』(정광, 태학사, 1988)
「첩해신어 해제」(정광, 『첩해신어문석 영인본』, 홍문각, 1990)
『增訂朝鮮語學史』(小倉進平, 刀江書院, 東京, 1940)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