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도 박곡리 석조 여래 좌상 ( )

목차
관련 정보
청도 박곡리 석조여래좌상
청도 박곡리 석조여래좌상
조각
유적
문화재
경상북도 청도군 금천면에 있는 남북국시대 통일신라의 석조 불상.
국가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청도 박곡리 석조여래좌상(淸道 珀谷里 石造如來坐像)
지정기관
문화재청
종목
보물(1963년 01월 21일 지정)
소재지
경북 청도군 금천면 박곡길 295 (박곡리)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경상북도 청도군 금천면에 있는 남북국시대 통일신라의 석조 불상.
내용

1963년 보물로 지정되었다. 이 석불좌상은 따로 세운 불각에 봉안되어 있는데, 1928년의 대화재로 많이 손상되었다. 그러나 전체적으로 비례도 알맞은 편이며 위엄이나 강건함 등이 어느 정도 잘 표출되어 수작(秀作)임을 직감하게 한다. 또한 불상의 자세나 옷주름의 형식을 보면 석굴암본존불 계열이나 그보다는 양식적(樣式的)으로 뒤떨어진다.

자세는 목을 뻣뻣이 세운 채 어깨를 당당히 펴고 항마촉지인(降魔觸地印)의 수인에 결가부좌(結跏趺坐)의 자세이다. 얼굴은 화상으로 훼손이 심하여 구별하기가 힘들지만, 그런 대로 온화하고 풍만함을 느끼게 한다.

어깨는 당당한 편이고 가슴은 풍만하지만 어딘지 경직된 느낌이 든다. 또한 허리가 잘쏙하여 상대적으로 어깨·가슴 등이 힘이 있어 보인다. 결가부좌한 두 다리는 부피감이 없어 강건한 힘이 줄어든 것처럼 보인다.

옷주름은 석굴암본존불보다 경직되어 자연스럽지 못한 느낌을 주고 있다. 즉, 오른쪽 어깨로부터 흘러내려 허리와 팔 다리를 감싼 대의 주름은 사실성이 부족하다.

광배(光背)는 배모양으로 몸 전체를 감싼 거신광(擧身光)이다. 광배 안에 두광(頭光)과 신광(身光)을 따로 마련했는데, 가장자리에는 불꽃무늬를, 안쪽에는 덩굴무늬와 연꽃무늬를 세밀하게 표현하여 화려하다.

마멸이 심한 대좌는 삼단팔각 형식이며, 상단에는 앙련중판문(仰蓮重瓣文)을 조각했다. 8각간석(八角竿石)으로 된 중대석에는 각 면마다 안상(眼象)과 기둥 모양을 새겼다. 하대는 8각복련(八角覆蓮)이며, 8엽이 복판(複瓣)으로 구성되었다.

비록 이 불상은 훼손이 심한 편이지만, 불신(佛身)이나 광배·대좌를 보면 부처의 위엄을 나타내려는 작가의 의도가 엿보인다. 이처럼 다소 도식화된 면이 있지만 당당한 힘과 비교적 사실적인 표현으로 미루어 보아, 석굴암본존불을 모방한 통일신라 말기의 작품이라 생각된다.

참고문헌

『문화재대관』5-보물 3-(한국문화재보호협회, 대학당, 1986)
『한국조각사』(문명대, 열화당, 1980)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