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자 구룡형뚜껑 향로 ( 뚜껑 )

목차
관련 정보
청자 구룡형뚜껑 향로
청자 구룡형뚜껑 향로
공예
유물
문화재
고려시대의 청자 향로.
이칭
이칭
청자귀룡형삼족향로
국가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청자 구룡형뚜껑 향로(靑磁 龜龍形蓋 香爐)
지정기관
문화재청
종목
보물(1990년 05월 21일 지정)
소재지
서울 용산구 이태원로55길 60-16, 삼성미술관 리움 (한남동)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고려시대의 청자 향로.
개설

1990년 보물로 지정되었다. 총 높이 20.4㎝, 향로 높이 10.2㎝, 향로 너비 18.2㎝. 삼성미술관 리움 소장.

내용

널따란 전이 달리고, 향을 사르는 몸체 위에는 구룡(龜龍)으로 장식된 뚜껑이 덮여 있다. 머리를 쳐들고 앉아 있는 구룡은 거북 모양의 몸에 용 머리를 지닌 신령스런 동물로, 조각이 정교하고 생동감이 넘친다. 얼굴의 갈기와 목의 비늘 등이 가는 음각선으로 자세히 묘사되었고, 등에는 겹선의 귀갑문(龜甲文) 안에 ‘王(왕)’자가 음각되어 있다. 구룡의 눈동자는 철채(鐵彩)로 검게 나타냈다. 코 부분은 수리되었다.

뚜껑은 구룡 외에도 음각선의 여의두(如意頭)무늬와 번개무늬 대를 둘러 장식하였다. 위를 아래보다 약간 좁게 한 원통형의 향로 몸체에는 넓게 벌어진 전이 달렸고, 아래에는 사자머리가 조각된 다리 세 개가 부착되어 있다. 몸체의 전에는 여섯 개의 구름무늬가 새겨져 있고 몸체에는 돌아가며 유려한 음각선의 구름무늬가 시문되었다.

향로 전면에는 맑고 깨끗한 비색유(翡色釉)가 얇고 고르게 시유되어 있는데, 구룡 부분의 유색이 좀 더 짙은 벽색(碧色)을 띠고 있다. 뚜껑 내면과 향로의 동체 바닥에 규석 조각을 받쳐 구운 흔적이 있으며, 사자머리형 삼족(三足)의 접지부(接地部)는 유약을 걷어낸 상태이다.

고려를 방문했던 송나라의 서긍(徐兢)은 그의 방문기 『고려도경(高麗圖經)』에 고려 청자향로의 수준이 높았음을 기록했다.

참고문헌

『문화재대관 보물: 토기·도자기』(문화재청, 2015)
『고려청자명품특별전』(국립중앙박물관, 1989)
관련 미디어 (2)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