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자 어룡형 주전자 ( )

목차
관련 정보
청자 어룡형 주전자
청자 어룡형 주전자
공예
유물
문화재
고려시대의 청자 주자.
이칭
이칭
청자비룡형주자
국가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청자 어룡형 주전자(靑磁 魚龍形 注子)
지정기관
문화재청
종목
국보(1962년 12월 20일 지정)
소재지
서울특별시 용산구 서빙고로 137 (용산동6가, 국립중앙박물관)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고려시대의 청자 주자.
내용

1962년 국보로 지정되었다. 복판(複瓣)의 앙련(仰蓮) 위에 용의 머리와 물고기의 몸을 가진 기이한 형태의 동물을 형상화한 주전자이다. 주구(注口)는 용의 머리로 이빨과 갈기 등의 가장자리에 백토(白土)를 발랐고 얼굴의 털이나 지느러미 등이 매우 가늘고 세세한 음각선으로 표현되었다.

주자의 몸체에는 비늘이 양각되었으며 중앙부에는 앞뒤로 커다란 갈퀴 모양의 옆 지느러미가 묘사되었다. 연잎·지느러미·아가미 등의 가장자리에는 백토를 발랐고 눈동자는 철화안료를 찍어 검게 표현했다. 또한 약간 벌어진 입을 통하여 물을 따를 수 있도록 하였다.

수구(水口) 바로 아래에는 뒷지느러미가 위쪽을 향하여 벌어져 있고 용머리와 몸통의 윗부분을 이어서 겹으로 꼬아 손잡이를 만들어 붙였는데 꼬인 가닥의 끝이 한 끝은 연잎 모양으로, 다른 한 끝은 연봉 모양으로 만들어져 주전자의 몸체 위로 자연스럽게 늘어져 있다.

이 주자는 물고기의 꼬리부분을 상형한 뚜껑이 있어서 전체적 구조로 볼 때 기이하면서도 각 부위를 갖춘 상상의 동물 모습을 하고 있다. 비취빛의 유색과 더불어 특히 지느러미와 복판 등의 세밀한 음각표현은 능숙한 솜씨를 보여준다. 이와 같은 상형청자의 흔적은 전라남도 강진군 대구면 사당리 등의 요지에서 볼 수 있다.

참고문헌

『문화재대관 - 국보 도자기 및 기타』(문화재청, 2011)
『고려청자명품특별전』(국립중앙박물관, 1989)
관련 미디어 (3)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