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자 상감 운학문 화분 ( )

목차
관련 정보
청자 상감운학문 화분
청자 상감운학문 화분
공예
유물
문화재
고려 시대의 청자 화분.
국가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청자 상감운학문 화분(靑磁 象嵌雲鶴文 花盆)
지정기관
문화재청
종목
보물(1990년 05월 21일 지정)
소재지
서울특별시 용산구 이태원로55길 60-16 (한남동)삼성미술관 리움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고려 시대의 청자 화분.
개설

1990년 보물로 지정되었다. 높이 23㎝, 입지름 28.2㎝, 밑지름 22㎝. 삼성미술관 리움 소장.

내용

위가 약간 넓은 원통형의 몸체에 밑바닥 중앙에 지름 6㎝ 가량의 둥근 구멍을 뚫어 물이 빠질 수 있게 만든 청자 화분이다. 화분의 입술은 도톰하게 밖으로 말아 처리하고, 이와 비슷한 두께로 몸체 가운데와 밑동에 각각 굵은 돌대(突帶)를 만들어 아래위로 문양대(文樣帶)를 설정하였다.

위쪽의 문양 칸에는 상감기법으로 시문된 구름과 학이 번갈아 배치되었는데, 구름은 흰색만으로 표현되고 다리를 구부리고 비상하는 모습의 학은 흑백상감으로 처리되었다.

아래의 문양 칸에는 겹선으로 된 음각의 연판문대(蓮瓣文帶)를 둘렀다. 연판이 겹쳐 있는 복연판문(複蓮瓣文)이 사용되었는데, 바깥 윤곽은 굵은 선으로, 꽃잎 세부는 가늘게 표현되었다.

거의 두 부분으로 분할된 문양 구성이지만 아래쪽은 약하게 음각선으로 처리되어 윗면의 상감운학문만이 도드라져 보인다. 공간을 충분히 두고 단독 문양으로 시원스럽게 처리한 이런 종류의 상감문양기법은 비교적 이른 시기의 것으로 생각된다.

유약은 투명도가 낮은 청자유(靑磁釉)로 광택이 거의 없고 전면에 자잘한 빙렬(氷裂)이 퍼져 있으며, 부분적으로 산화되어 황록색을 띠고 있다. 굽의 접지면 바닥 11곳에 모래 섞인 내화토 받침의 흔적이 남아 있다.

참고문헌

『문화재대관 보물: 토기·도자기』(문화재청, 2015)
『고려청자명품특별전』(국립중앙박물관, 1989)
관련 미디어 (1)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