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천자고 ()

목차
관련 정보
청천자고
청천자고
유교
문헌
조선 후기의 학자, 임경주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794년에 간행한 시문집.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조선 후기의 학자, 임경주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794년에 간행한 시문집.
내용

3권 1책. 목활자본. 1794년(정조 18) 원경여(元景輿)가 편집하고 형 성주가 산정(刪定)하여 간행하였다. 서문은 없고, 권말에 막내 아우 정주(靖周)의 발문이 있다. 규장각 도서·장서각 도서 등에 있다.

권1에 시 45수, 권2에 서(書) 14편, 서(序) 8편, 권3에 기(記) 9편, 제발(題跋) 5편, 논설(論說) 2편, 전(傳) 4편, 잡저 3편, 제문·애사 3편, 묘지명·행장 각 1편, 부록으로 묘지명 1편 등이 수록되어 있다. 이 중 시는 오언뿐이며, 거의 사(詞)에 가깝다.

시상과 시어가 매우 탈속적이며 청일하다. 서(書) 중 「답팔제흥보서(答八弟興甫書)」는 종제에게 답한 글로 독서가 필요한 것은 글을 읽고서야 도(道)가 이루어지기 때문이라 하면서 경서공부를 위주로 하고 문장에 마음이 지나치게 끌리는 것은 잘못이라는 내용이다.

또, 문장의 방법을 배우려면 먼저 한유(韓愈)의 글을 많이 읽어 단락과 구조를 살피고 접속과 조응(照應)의 묘리를 터득하라고 전하는 서신이 있다. 편지 전체에 문장에 관한 견해가 피력되어 있다.

전 중 「굴씨전(屈氏傳)」은 명나라의 궁녀 굴씨의 전기이다. 그녀가 청나라의 포로가 되었다가 소현세자(昭顯世子)를 따라와서 궁에 거처하며 짐승 길들이는 법을 진향(進香)이라는 궁녀에게 전한 것과, 그의 충절을 눈물겹게 엮고 있다.

잡저의 「상난(相難)」은 공자와 맹자가 당시에 부귀하지 못하였으나 후세에 길이 부귀하고 있음을 들어, 당세에는 귀하였다가 후세에 천해지는 것보다는 당세에 빈천하더라도 후세에 부귀해질 것을 원한다는 가치관을 나타낸 글이다.

「석우(釋友)」는 벗의 필요성과 벗을 가리는 방법을 논한 것이다.

관련 미디어 (3)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