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당문집 ()

목차
관련 정보
춘당문집
춘당문집
유교
문헌
조선시대 때의 학자, 오수영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898년에 간행한 시문집.
목차
정의
조선시대 때의 학자, 오수영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898년에 간행한 시문집.
내용

4권 2책. 목활자본. 1898년(광무 2년) 11대손 정락(鼎洛)이 편집, 간행하였다. 서문은 없고, 권말에 허훈(許薰)과 이만유(李晩由) 등의 발문 3편이 있다. 국립중앙도서관과 고려대학교 도서관에 있다.

권1∼3에 시 389수, 서(序) 3편, 지(識) 1편, 제문 3편, 권4에 퇴계선생이력초기(退溪先生履歷草記), 부록으로 증시(贈詩) 3수, 서(書) 1편, 행장·묘갈명·가장(家狀) 각 1편, 남계사(南溪祠) 봉안문과 축문 등이 수록되어 있다.

시는 우국충정을 읊은 것으로 임진왜란과 같은 큰 환란을 당하였는데도 늙어서 국가에 도움이 될 수 없음을 한탄한 것이 많은데, 「문진양함성(聞晋陽陷城)」·「기정주목사조호익(寄定州牧使曺好益)」·「차운임진(次韻壬辰)」이 대표작이다. 또한 「임오기행(壬午紀行)」은 장문의 고시로 구성부사 민시원(閔蓍元)의 초청으로 구성일대를 돌아본 느낌과 경치를 잘 묘사한 기행문이다.

「퇴계선생이력초기」는 이황(李滉)이 태어나서 죽은 뒤 묘지명을 쓸 때까지의 사실을 간추려서 적은 연보이다. 이덕홍(李德弘)의 「계산기선록(溪山記善錄)」이나 「퇴계선생연보」에 빠진 부분도 들어 있어 이황의 연구에 도움이 되는 자료이다.

이밖에도 이황의 문장과 도덕을 찬양하면서 그의 죽음을 애도한 「제퇴계선생문(祭退溪先生文)」이 있다.

관련 미디어 (2)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