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 칠장사 혜소국사비 ( )

목차
관련 정보
안성 칠장사 혜소국사비각 정면
안성 칠장사 혜소국사비각 정면
서예
유적
문화재
경기도 안성시 죽산면 칠장사에 있는 고려전기에 건립된 승려 혜소국사의 탑비.
국가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안성 칠장사 혜소국사비(安城 七長寺 慧炤國師碑)
지정기관
문화재청
종목
보물(1968년 12월 19일 지정)
소재지
경기 안성시 죽산면 칠장로 399-18, 칠장사 경내 (칠장리) / (지번)안성시 죽산면 칠장리 762 칠장사 경내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경기도 안성시 죽산면 칠장사에 있는 고려전기에 건립된 승려 혜소국사의 탑비.
내용

1968년 보물로 지정되었다. 1060년(문종 14)에 건립되었다. 현재 비신과 귀부(龜趺)·이수(螭首)를 해체해놓았다. 흑대리석으로 만든 비신에 양측면으로 상하로 길게 쌍룡을 새겨놓았는데, 중단에서 부러져 쓰러져 있으며 좌상부가 결실되었다. 그 밖에 심한 파손은 없고, 글자는 선명한 편이다.

김현(金顯)이 짓고 민상제(閔賞濟)가 쓰고 전액도 하였으며 각자는 배가성(裵可成)·이맹(李孟) 등이 하였다. 자경 2㎝의 해서이며 전액의 자경은 9㎝이다.

비문에 의하면, 국사의 이름은 정현(鼎賢), 속성은 이씨이고 10세에 광교사(光敎寺)에서 충회(忠會)에게 구법하였으며 17세에 영통사(靈通寺)에서 구족계를 받았다. 28세에 칙명에 의하여 대사가 되었으며 41세에 중대사(重大師), 60세가 넘어서는 승통(僧統)이 되었다. 그리고 1046년에 자수승가리일령(紫繡僧伽梨一領)과 금첩법의일령(錦貼法衣一領)이 하사되었고, 1054년 세수 83세, 승랍 74세로 입멸하였다는 등 그의 행적을 적었고, 후미에는 대사를 기리는 명문이 있다.

글씨는 구양순법(歐陽詢法)의 해서로서 구양순의 「구성궁예천명(九成宮醴泉銘)」을 방불하게 하는 주경(遒勁 : 붓의 힘이 굳셈)한 필력이며, 엄정한 결구의 것으로 금석기가 넘친다. 고려 초기·중기의 뛰어난 풍모를 유감없이 보여주는 글씨이다.

참고문헌

『조선금석총람(朝鮮金石總覽)』상
『대동금석서(大東金石書)』
『문화재대관』6 보물 4(한국문화재보호협회, 대학당, 1986)
『한국금석총목』(장충식, 동국대학교출판부, 1984)
『한국미술사』(예술원, 1984)
『한국의 미』 15 석등·부도·비(정영호 감수, 중앙일보사, 1983)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