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허의 염군 ()

현대문학
문헌
1923년 이세기가 조선학생회에서 당시 학생들의 습작품들을 모아 간행한 시선집. 사화집.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1923년 이세기가 조선학생회에서 당시 학생들의 습작품들을 모아 간행한 시선집. 사화집.
발간 경위

A6판. 총 34면. 1923년 11월 조선학생회(朝鮮學生會)에서 간행되었다. 독일시인 하이네(Heine,H.)의 시를 신봉조(辛鳳祚)가 번역하여 그 원문과 함께 허두에다 싣고 있다.

여기에 참여한 사람은 신봉조 이외에 박팔양(朴八陽)·윤정호(尹禎浩)·이세기·방준경(方俊卿)·최강(崔?)·조구순(趙龜淳)·염형우(廉亨雨) 등이며, 모두 8편의 작품을 수록하고 있다.

의의와 평가

이 사화집은 김억(金億)의 『해파리의 노래』(조선도서주식회사, 1923.4.)에 이어 두 번째로 나온 창작시집이나, 당시 학생들의 습작품들을 모아서 엮은 것이기 때문에 문학사에서 거의 평가를 받지 못하고 있다.

더구나 이들 구성원 가운데서 여수(麗水) 또는 김여수(金麗水)라는 아호로 활동하여 1940년에 박문서관(博文書館)에서 『여수시초(麗水詩抄)』를 펴낸 바 있는 박팔양만이 시작활동을 계속하였을 뿐이며, 나머지는 거의 시작과는 무관한 길을 택하였다.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